日 나가노현 경찰 "온타케산 분화 관련 30여명 심폐정지…부상자도 많다"

입력 2014-09-28 15:12

(사진출처=연합뉴스 )
일본에서 발생한 온타케산 분화에 따른 화산재 낙하 등으로 부상자 중 30여명이 심폐정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연합뉴스는 나가노현 경찰의 말을 인용해 "온타케산 정상 근처에서 발견된 부상자 중 30여명이 심폐정지 상태이며 부상자도 다수에 이른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NHK 등에 따르면 온타케산에서는 이날 오전 11시53분께 굉음과 함께 분화, 화산재가 대량 분출됐다. 이로 인해 등산객 50여 명이 중경상을 입었으며 40명 이상이 하산을 포기하고 산장으로 대피했다.

온타케산 부근을 지나는 일부 국내·국제선 항공편의 결항, 지연출발, 항로 변경 등도 잇따랐다.

전문가들은 이날 분화로 화산재와 고온의 화산가스가 일체가 돼 고속으로 흘러내리는 화쇄류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온타케산에서는 1979년에도 중간 규모의 분화가 발생해 산기슭의 농작물에 피해를 줬다. 가장 최근에는 2007년 3월 소규모 분화가 있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11:1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620,000
    • -2.05%
    • 이더리움
    • 5,144,000
    • -1.02%
    • 비트코인 캐시
    • 556,500
    • -6%
    • 리플
    • 989.3
    • -5.96%
    • 라이트코인
    • 190,000
    • -7.23%
    • 에이다
    • 1,695
    • -3.69%
    • 이오스
    • 3,705
    • -5.7%
    • 트론
    • 102.8
    • -4.81%
    • 스텔라루멘
    • 349
    • -6.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900
    • -7.56%
    • 체인링크
    • 23,380
    • -9.31%
    • 샌드박스
    • 6,385
    • -13.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