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왕기춘, 군 훈련소 휴대전화 발각 전말 알고보니..."같은 분대 동료가..."

입력 2014-01-13 13:14

왕기춘, 군 훈련소 휴대전화 발각

▲사진=뉴시스

한국 남자 유도의 간판인 왕기춘 선수가 육군훈련소 입소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다가 적발돼 퇴영(비정상적인 퇴소) 조치된 가운데 사건을 미리 알려준 한 네티즌의 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9일 한 블로그에는 '육군 훈련소 470기 이야기 왕기춘 군기교육대, 홀로 서 있는 김영광'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모바일로 작성된 이 블로그 글에 따르면 모델 겸 탤런트 김영광과 유도 금메달리스트 왕기춘이 훈련소에 들어왔다. 김영광은 외모가 출중해 수료식날 대표로 센터에서 지휘자 역할을 했다. 하지만 왕기춘은 훈련 2주차에 휴대폰 소지 사실이 발각돼 수료식 며칠 전에 퇴영 조치됐다.

이 글의 작성자는 "한 방에 훅 가는구나"라며 왕기춘 휴대전화 발각 사건의 전말도 함께 공개했다. 그에 따르면 왕기춘이 10명에서 14명 정도인 분대에서 1명을 빼고 휴대폰으로 통화를 시켜줬고, 통화를 하지 못한 1명이 내부고발을 했다. 정보유출이 될 수 있는 군사지역에서의 휴대폰 사용은 위험한 행위로 판별되므로 엄중한 벌을 받게 된다. 결국 왕기춘은 14박15일의 군기교육대에 다녀오고 수료식 며칠 전에 퇴소조치, 다시 4주 훈련을 받게 됐다.

이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왕기춘 이야기 사실이야?" "왕기춘 내부고발자를 욕할 것도 아니다" "공인으로서 국가 안보를 위협하다니" "왕기춘 영창 다녀올만 했구나" "왕기춘 휴대폰 같이 쓴 사람들도 다 영창 보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727,000
    • +0.24%
    • 이더리움
    • 442,700
    • -2.94%
    • 리플
    • 280.5
    • -2.43%
    • 라이트코인
    • 63,950
    • -1.84%
    • 이오스
    • 2,971
    • -2.33%
    • 비트코인 캐시
    • 292,300
    • -3.72%
    • 스텔라루멘
    • 92.36
    • -1.49%
    • 트론
    • 30.16
    • -1.34%
    • 에이다
    • 116.7
    • -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800
    • -3.21%
    • 대시
    • 78,600
    • -2.96%
    • 이더리움 클래식
    • 6,705
    • -0.89%
    • 112.9
    • -4.08%
    • 제트캐시
    • 68,950
    • -2.54%
    • 비체인
    • 12.81
    • -3.76%
    • 웨이브
    • 3,516
    • -4.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7.6
    • -3.49%
    • 비트코인 골드
    • 8,560
    • -3.55%
    • 퀀텀
    • 2,449
    • -2.86%
    • 오미세고
    • 3,590
    • -4.88%
    • 체인링크
    • 13,200
    • -3.86%
    • 질리카
    • 20.93
    • -2.56%
    • 어거
    • 14,510
    • -2.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