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화학물질 규제 강화법안, 중소기업에 치명적”

입력 2013-11-04 10: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생산비 증가로 경쟁력 저하… GDP·고용 감소 초래 전망

현행 화학물질 규제 강화법안이 중소기업의 ‘손톱 밑 가시’가 될 수 있으므로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4일 ‘현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에 관한 법률의 문제점 및 성공적 정착을 위한 해결 방안’ 보고서에서 “현 화평법은 석유·화학 기업 등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모든 기업에 파급효과가 큰 법으로, 특히 중견·중소기업에 치명적”이라고 밝혔다.

화평법이 도입되면 국내 화학산업의 95%인 중소기업들에 경제적 부담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화평법 도입 후 제품 생산비가 출하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대기업의 경우 0.05~0.3%인 반면, 중소기업은 0.6~4.2%로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화평법 준비 기간은 최소 9개월이 소요되고 등록비용이 1개 물질 당 최소 7000만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국내 기업이 화평법 시행 8년 동안 투입할 총 등록비용은 간접비를 제외하고 최대 7조9196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결국 화학물질 등록 비용 상승은 중소기업의 신물질 및 신제품 개발 연구 경쟁력을 저해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보고서는 “화평법 등록 시 화학물질 유해성 및 위해성 실험치와 제품 사용에 따른 위해성 시나리오 자료 등의 자료 생산 비용이 소요되며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에 경제적 부담 가중된다”며 “1톤 이하 소량 화학물질은 등록을 면제토록 법을 개정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한편, 보고서는 화평법 도입에 따른 산업의 생산비 상승은 다른 산업들에 연쇄적인 파급효과를 초래해 경제성장의 둔화를 유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화평법 시행에 따라 국내총생산(GDP)는 0.01~0.09% 감소하고, 고용은 1628~1만2093명 줄어들 수 있다는 분석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지난해 가장 잘 팔린 아이스크림은?…매출액 1위 공개 [그래픽 스토리]
  • 개인정보위, 개인정보 유출 카카오에 과징금 151억 부과
  • 강형욱, 입장 발표 없었다…PC 다 뺀 보듬컴퍼니, 폐업 수순?
  • 큰 손 美 투자 엿보니, "국민연금 엔비디아 사고 vs KIC 팔았다”[韓美 큰손 보고서]②
  • 항암제·치매약도 아닌데 시총 600兆…‘GLP-1’ 뭐길래
  • 금사과도, 무더위도, 항공기 비상착륙도…모두 '이상기후' 영향이라고? [이슈크래커]
  • "딱 기다려" 블리자드, 연내 '디아4·WoW 확장팩' 출시 앞두고 폭풍 업데이트 행보 [게임톡톡]
  • '음주 뺑소니' 김호중, 24일 영장심사…'강행' 외친 공연 계획 무너지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610,000
    • -0.39%
    • 이더리움
    • 5,309,000
    • +4.41%
    • 비트코인 캐시
    • 692,000
    • +0.44%
    • 리플
    • 728
    • -0.27%
    • 솔라나
    • 239,100
    • -2.8%
    • 에이다
    • 659
    • -0.3%
    • 이오스
    • 1,167
    • +0.09%
    • 트론
    • 162
    • -2.99%
    • 스텔라루멘
    • 15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0,550
    • -1.25%
    • 체인링크
    • 22,580
    • +0.18%
    • 샌드박스
    • 629
    • +0.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