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적정기술 사회적기업 세미나’ 개최

입력 2012-05-23 09: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적정기술 선구자‘ 폴 폴락 강연… 다양한 사회적기업 설립 모델 모색

SK그룹이 23일 을지로 SK텔레콤 타워에서 ‘적정기술 사회적기업 세미나’를 개최한다.

‘적정기술 사회적기업 세미나’는 굿네이버스, 나눔과기술과 함께 ‘가난한 이들의 기회: 적정기술& 사회적기업’ 이라는 주제로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적정기술 사회적기업 페스티벌’의 첫 번째 행사다. ‘적정기술의 선구자’로 불리는 국제개발기업(International Development Enterprises) 창업자 폴 폴락(Dr. Paul Polak)이 참여한다.

적정기술이란 빈곤상황에서 오는 근본적인 문제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국제개발의 대안적 방법으로, 과학기술에서 소외된 가난한 사람들에게 삶의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기술을 말한다. 적정기술 사회적기업은 제 3세계 빈곤사회에서 발생하는 생존과 생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적정기술 시제품을 개발해 저개발국 주민들의 삶의 질을 지속가능하게 성장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폴 폴락은 적정기술을 주제로 제 3세계에서의 적정기술과 사회적기업 설립의 중요성 등에 대해 강연한다. 이밖에 여러 기업 및 NGO의 전문가들이 적정기술과 관련된 다양한 주제를 갖고 발표, 논의하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를 주최하는 SK그룹은 2010년부터 굿네이버스 등과 함께 ‘적정기술 사회적기업 페스티벌’을 실시하고 있다. 사회적기업과 적정기술에 대한 대학(원)생 및 일반인들의 관심을 유도하고 이를 통한 사회적기업 아이디어를 선발, 현지 사업화를 추진할 수 있는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기 위해서다.

SK그룹은 이날 세미나를 시작으로 기술 및 아이템을 구체화시키는 이노베이션 캠프(7월 6일~7일), 그리고 사회적기업화로 나아가는 페스티벌(7월 24일)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유항제 SK행복나눔재단 총괄본부장은 “SK는 이번 페스티벌에서 발굴된 적정기술을 통해 현지형 사회적기업이 설립돼 글로벌 이슈 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관과의 협력방법을 모색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권진영 후크 대표, 술자리에 이승기 불러 노래하라고”…전 매니저의 폭로
  • 도하의 기적 쓴 태극전사들…다음 목표는 ‘2024 카타르 아시안컵’
  • 尹대통령 ‘16강 벤투호’에 “격려의 시간 희망해”…이르면 8일 오찬
  • ‘지지율 상승’ 尹 “타협은 없다…화물연대 이미 내부 균열”
  • 한 총리 “마스크 완전히 벗는 것 검토 중, 1월 말쯤 요건 충족 기대”
  • 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665억원 재산분할…SK주식은 특유재산”
  • 젊어지는 삼성…3040 젊은 임원 대거 중용하며 ‘세대교체’
  • 작년 태어난 아이 기대수명 83.6년…여자가 남자보다 6년 더 산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81,000
    • -0.59%
    • 이더리움
    • 1,680,000
    • -1.81%
    • 비트코인 캐시
    • 148,800
    • -3.13%
    • 리플
    • 519.9
    • -0.48%
    • 솔라나
    • 18,810
    • +1.46%
    • 에이다
    • 424.5
    • -1.9%
    • 이오스
    • 1,260
    • +0.08%
    • 트론
    • 70.94
    • -0.53%
    • 스텔라루멘
    • 114.9
    • -1.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650
    • -1.33%
    • 체인링크
    • 9,705
    • -2.22%
    • 샌드박스
    • 820.8
    • -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