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벤처투자가 “IT, 버블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

입력 2012-05-02 06:38

인터넷 아직 초기단계, IT업계 M&A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미국 실리콘밸리의 유명 벤처투자가인 론 콘웨이는 정보·기술(IT)업체 버블 논란이 과장된 것이라 주장했다고 CNN머니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론 콘웨이는 이날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비영리 경제연구소인 밀켄연구소의 글로벌 컨퍼런스에 참석해 “투자한 기업들이 매출과 이익을 내고 있다”며“버블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고 못을 박았다.

또“전자상거래 부문만 봐도 인터넷을 통해 앞으로 훨씬 더 많은 이익이 창출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현재 온라인을 통한 구매가 전체의 6%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 향후 10년내 25% 수준으로 올라갈 것으로 추정된다”며“투자자들은 아직 인터넷이 초기단계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벤처기업에 대한 가치평가는 꼼꼼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투자자들이 세심한 분석없이 벤처기업에 자금을 쏟아붓고 있다고 지적했다.

론 콘웨이는 구글과 페이스북 트위터 등 유명 IT업체의 초기단계에 투자해 막대한 이익을 올린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최근 페이스북이 10억달러에 인수한 인스타그램에도 투자했다.

한편 그는“현재 페이스북의 기업공개(IPO)가 관심을 끌고 있지만 IT업계에 보다 많은 인수합병(M&A) 가능성이 존재한다”면서 오히려“IPO는 예외적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페이스북과 같은 기업들이 틈새 기업들에 대해 지속해서 M&A에 나설 것으로 그는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811,000
    • +5.58%
    • 이더리움
    • 5,423,000
    • +7.11%
    • 비트코인 캐시
    • 608,500
    • +9.64%
    • 리플
    • 1,033
    • +5.58%
    • 라이트코인
    • 201,600
    • +7.98%
    • 에이다
    • 1,779
    • +8.28%
    • 이오스
    • 4,064
    • +2.57%
    • 트론
    • 113.3
    • +8.11%
    • 스텔라루멘
    • 359.1
    • +8.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3,400
    • +38.37%
    • 체인링크
    • 25,540
    • +12.21%
    • 샌드박스
    • 6,875
    • +7.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