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 도입

입력 2012-02-06 17:07

공공저작물을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길이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6일 공공저작물의 민간 개방체계를 선진화하고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를 도입한다고 전했다.

이 제도가 도입되면 '공공누리' 마크가 부착된 공공저작물은 이용자가 일정한 조건만 따라주면 별도의 계약이나 저작권자의 의사 확인 없이 무료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공공누리는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영문으로는 공개와 개방을 강조하는 의미로 '코리아 오픈 거버먼트 라이선스(Korea Open Government License, KOGL)로 표기한다.

유형은 모두 네 가지로 출처 표시는 기본이며 공공 기관의 필요에 따라 상업적 이용 금지(2유형), 변경 금지(3유형),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 금지(4유형) 등의 조건이 붙는다.

문화부는 "공공누리제도가 보급돼 각 공공기관에 묻혀 있던 방대한 양의 공공저작물이 민간에 적극적으로 공개·활용되면 문화적, 경제적 부가가치가 크게 창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7 15:0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202,000
    • -0.03%
    • 이더리움
    • 4,239,000
    • -1.56%
    • 비트코인 캐시
    • 762,000
    • +0.26%
    • 리플
    • 1,304
    • -1.29%
    • 라이트코인
    • 221,600
    • -1.38%
    • 에이다
    • 2,886
    • -1.6%
    • 이오스
    • 6,040
    • +0.17%
    • 트론
    • 140.3
    • +1.3%
    • 스텔라루멘
    • 393.8
    • -1.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400
    • -4.46%
    • 체인링크
    • 35,460
    • -5.19%
    • 샌드박스
    • 954.5
    • +0.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