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센터 직원 성희롱하면 전화끊겠다”

입력 2012-01-30 08: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현대카드 정태영 사장 트위터 경고

“민원지수가 떨어져도 우리 직원을 보호하는 게 우선.”

최근 KPI를 폐지하겠다고 선언해 화제를 모은 현대카드 정태영 사장이 콜센터 여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새로운 사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고객이 욕을 하거나 성희롱 발언을 하면 콜센터에서 먼저 전화를 끊어버리겠다는 것이다.

정태영 사장은 지난 25일 트위터를 통해 “콜센터에 전화걸어서 직원들에게 성희롱이나 험한 욕을 퍼부으면 두번 경고 안내 후 전화차단하는 정책을 입안했다”라며 “비록 민원지수가 떨어져도 어쩔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 사장은 “선진국에서는 생각도 할 수 없는 일들. 직원들과 선의의 고객들을 지키는 것이 진짜 서비스이다”라고 말했다.

고객 응대가 끝나기 전 콜센터가 먼저 전화를 끊을 수 있게 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카드사 콜센터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콜센터는 고객이 먼저 전화를 끊기 전에는 콜센터 직원이 전화를 끊을 수 없도록 정하고 있다. 또 성희롱 고객을 대응하는 매뉴얼을 마련한 회사도 얼마 되지 않는다.

이처럼 정 사장이 자사 콜센터 직원 보호에 나선 것은 ‘고객은 왕’이라는 회사 방침을 악용한 ‘폭군’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 2009년 여성단체 민우회의 ‘콜센터 여성 근로자 실태조사’ 결과 콜센터 여직원 가운데 36.7%가 성적 농담 등 성희롱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앞서 정 사장은 보다 유연한 경영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금융권에서 성과지표로 보편화된 KPI(Key Performance Index)를 폐지하고 정성평가를 강화키로 하는 등 ‘낯선 실험’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493,000
    • +0.93%
    • 이더리움
    • 4,834,000
    • +0.9%
    • 비트코인 캐시
    • 645,000
    • +0.86%
    • 리플
    • 874
    • -1.58%
    • 솔라나
    • 181,800
    • -0.05%
    • 에이다
    • 1,013
    • -2.22%
    • 이오스
    • 1,500
    • +2.74%
    • 트론
    • 196
    • +0%
    • 스텔라루멘
    • 187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0,000
    • +3.23%
    • 체인링크
    • 28,570
    • -4.19%
    • 샌드박스
    • 929
    • -2.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