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4315억 원 규모 '안양 종합운동장 북측 재개발' 수주

입력 2024-05-29 13: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안양 종합운동장 북측 재개발정비사업 투시도. (자료제공=롯데건설)
▲안양 종합운동장 북측 재개발정비사업 투시도. (자료제공=롯데건설)

롯데건설은 이달 26일 안양시 동안구 비산동 트리니티컨벤션에서 열린 ‘안양 종합운동장 북측 재개발정비사업 시공자 선정 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로써 롯데건설은 올해 도시정비사업 마수걸이 수주에 성공했다.

안양 종합운동장 북측 재개발정비사업은 안양시 동안구 비산동 일원에 지하 3층~지상 35층 아파트 11개 동, 총 1283가구 규모를 새롭게 조성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비는 4315억 원이다.

단지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스카이 커뮤니티를 조성하고, 전면부 동에 커튼월룩 및 옥상 조명 등의 특화설계가 적용돼 아파트 외관 디자인에 럭셔리한 감성을 더할 계획이다. 또한 입주민들의 주거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스트리트형 프리미엄 상가, 센트럴 플라자(중앙광장) 등 다양한 부대시설도 조성한다.

해당 구역은 북측으로 관악산∙삼성산이 위치해 있다. 또 안양종합운동장과 평촌신도시 등도 인접해 교육 여건, 교통 여건, 강남 접근성, 주거 인프라 등이 갖춰져 있다.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제2경인고속도로∙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등을 통해 서울과 수도권으로의 접근도 용이하다. 반경 3km 내에는 4호선 평촌역과 인덕원역, 1호선 안양역이 위치해 있으며, 향후 단지 인근에 GTX-C 및 동탄인덕원선(인덕원역), 월곷판교선(안양운동장역) 개통도 예정돼 있어 철도교통망이 개선될 전망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안양 종합운동장 북측 재개발정비사업은 롯데건설이 안양 도심에 20여년만에 선보이는 ‘롯데캐슬 시그니처’ 대단지로, 그간의 시공 노하우를 담은 특화 설계를 제안했다”며 “믿어주신 조합원님들의 성원에 감사드리며, 이에 부응할 만한 안양의 랜드마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550,000
    • +2.15%
    • 이더리움
    • 4,905,000
    • +1.7%
    • 비트코인 캐시
    • 556,000
    • +3.93%
    • 리플
    • 828
    • +5.34%
    • 솔라나
    • 236,900
    • +1.15%
    • 에이다
    • 605
    • +0.5%
    • 이오스
    • 858
    • +2.63%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47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600
    • +3.42%
    • 체인링크
    • 19,640
    • +1.71%
    • 샌드박스
    • 486
    • +4.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