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레오 주치의, 학대 의혹에 반박…"관리 잘되어 있어, 사람 나락으로 몰아"

입력 2024-05-24 18: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강형욱과 반려견 레오. (출처=강형욱SNS)
▲강형욱과 반려견 레오. (출처=강형욱SNS)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의 반려견 주치의가 레오 학대 의혹에 입을 열었다.

24일 뉴스1에 따르면 강형욱의 반려견 레오 주치의였던 수의사 A씨는 “사람을 너무 나락으로 몰아가는 것 같다”라며 레오 학대 의혹에 반박했다.

앞서 보듬컴퍼니의 전 직원이라고 주장한 B씨는 “레오 마지막에 어떻게 떠났는지 다들 아시려나 모르겠다. 그렇게 무리해서 데려오고 이슈 만들더니 처참한 마지막이 아직도 실감 안 난다”라며 “레오가 마지막에 거동을 못 했다. 더운 옥상에 배변을 온몸에 묻힌 채 물도 못 마시고 방치돼 있다가 그대로 차 트렁크에 실려 가 돌아오지 않았다”라고 학대를 주장했다.

이에 대해 수의사 A 씨는 “사람을 너무 나락으로 몰아가는 것 같다. 2009년생 레오는 2019년에 이미 10세 노견이었고 척추 변성, 만성 설사, 알레르기 증상 등을 보이고 있었다”라며 “레오의 마지막 길을 제가 보내줬는데 죽기 전까지 잘 관리돼 있었다. 대형견이 후지마비로 오랫동안 지내면서 욕창이 안 생기게 관리하는 것이 진짜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레오의 상태가 막판에 굉장히 안 좋았고 뒷다리를 아예 못 써도 걷지 못했다”라며 “너무 고통스러워해서 보내줘야 할 때가 왔는데 (안락사) 약속을 잡으면 마음의 준비가 아직 안 된 것 같다고 취소했다. 그만큼 심적으로 힘들어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레오는 강형욱이 20대에 키우다 경제적 문제로 파양 후 7년 뒤 다시 기르게 된 반려견이다. 7년 동안 레오는 경찰견으로 활동했으며 한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이 다시 가족이 되는 과정이 알려지기도 했다. 이후 강형욱은 지난해 7월 레오의 사망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한편 강형욱은 현재 자신이 운영하던 회사 내 직원들에 대한 갑질 의혹에 휘말렸다. 이에 대해 강형욱은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은 상태이며 그가 출연하는 KBS2 ‘개는 훌륭하다’는 결국 2주 연속 결방을 알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214,000
    • -0.27%
    • 이더리움
    • 4,717,000
    • -3.52%
    • 비트코인 캐시
    • 512,000
    • -0.29%
    • 리플
    • 876
    • +4.66%
    • 솔라나
    • 251,200
    • +2.91%
    • 에이다
    • 579
    • +0.35%
    • 이오스
    • 840
    • +3.07%
    • 트론
    • 189
    • +0.53%
    • 스텔라루멘
    • 145
    • +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700
    • +2.08%
    • 체인링크
    • 19,020
    • -2.56%
    • 샌드박스
    • 453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