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콘 재팬' 최대 부스 차린 CJ올리브영 '인산인해'

입력 2024-05-14 09:03 수정 2024-05-14 15: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0~12일 일본에서 진행된 'KCON JAPAN 2024' 올리브영 부스가 방문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제공=CJ올리브영)
▲10~12일 일본에서 진행된 'KCON JAPAN 2024' 올리브영 부스가 방문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제공=CJ올리브영)

CJ올리브영은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멧세와 조조마린 스타디움에서 10일부터 12일까지 사흘간 열린 '케이콘 재팬(KCON JAPAN) 2024'에서 K뷰티를 알리는 행사 부스를 성황리에 운영했다고 14일 밝혔다.

올리브영 부스는 일본 젊은 소비자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올리브영의 자체 색조 브랜드를 알리고, 국내 중소 뷰티 브랜드를 소개하는 콘텐츠로 꾸며졌다.

최근 K팝, K푸드 등 K컬처가 현지 1020세대 사이에서 인기인 점을 고려해, 역대 KCON 올리브영 부스 중 최대인 360㎡(109평) 규모로 조성했다.

'K-뷰티 스트리트(K-BEAUTY STREET)' 콘셉트로 구성된 올리브영 부스에는 색조 브랜드 '웨이크메이크(WAKEMAKE)'와 '컬러그램(colorgram)'의 쇼룸, '올리브영 글로벌몰'의 인기 K뷰티 브랜드를 카테고리별로 진열한 공간, 포토스팟 등이 마련됐다.

특히 올리브영이 제작한 K뷰티 소식지와 쇼퍼백을 받기 위한 대기줄이 수십 미터(m)씩 이어졌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특히 전 세계 150개국에 한국 화장품을 배송해주는 온라인몰인 올리브영 글로벌몰 가입 이벤트가 인기를 끌었다. 올리브영 글로벌몰에서 3900엔 이상 구매시 일본 전역에서 K뷰티 상품을 무료로 배송받을 수 있다.

현재 올리브영의 글로벌 사업은 150개국에서 이용 가능한 올리브영 글로벌몰 중심의 플랫폼 사업과 수출 중심의 자체 브랜드 사업을 병행하는 투트랙(two-track)으로 진행되고 있다.

올리브영은 자체 브랜드를 로프트(Loft), 프라자(Plaza) 등 일본 오프라인 버라이어티숍(여러 브랜드를 판매하는 유통채널)과 라쿠텐, 큐텐 등 주요 온라인 채널에 입점시켰다. 이 같은 전략은 현지에서 긍정적인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 올리브영 브랜드의 일본 매출액은 4년간(2020-2023년) 연평균 125% 증가했다. 올해 1분기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76% 늘었다. 올리브영 글로벌몰의 경우, 올해 4월 말 기준 회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100% 증가할 정도로 글로벌 K뷰티 팬의 관심을 꾸준히 모으고 있다.

올리브영은 올해 상반기 중 일본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브랜드 사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K뷰티의 인지도를 제고하는 한편, 국내 유망 중소 뷰티 브랜드의 현지 진출을 지원한다는 목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해외기업 '하도급 갑질' 꼬리 자른다 [하도급법 사각지대①]
  • '주말 소나기'에도 식지 않는 불볕더위…오후부터 자외선·오존 주의보
  • '엘롯라시코'에 팬들도 탈진…이틀 연속 9:8 '끝내기 혈투'
  • 비트코인, 6만6000달러에서 관망세 계속…"내달 이더리움 ETF 거래 기대감↑"[Bit코인]
  • 김진경·김승규 오늘 결혼…서울서 비공개 결혼식
  • [뉴욕인사이트] 멀어지는 금리인하 시계에도 고공행진…기술주 랠리 지속에 주목
  • 러브버그·모기 출몰…작년보다 등장 빠른 이유
  • 삼성전자, '포브스' 글로벌 순위 21위…전년비 7계단 하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7 14:0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259,000
    • -0.5%
    • 이더리움
    • 5,041,000
    • +0.22%
    • 비트코인 캐시
    • 594,000
    • -2.14%
    • 리플
    • 688
    • -0.58%
    • 솔라나
    • 208,000
    • +2.46%
    • 에이다
    • 580
    • -0.34%
    • 이오스
    • 904
    • -2.8%
    • 트론
    • 165
    • +1.23%
    • 스텔라루멘
    • 13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150
    • -2.08%
    • 체인링크
    • 20,860
    • +0.53%
    • 샌드박스
    • 521
    • -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