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1분기 석유·에너지 선방…배터리는 적자 확대 [종합]

입력 2024-04-29 13:4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SK이노베이션, 1분기 영업이익 6247억…전년比 66.6%↑
석유ㆍ화학 ‘맑음’…2분기도 견조한 실적 전망
배터리 영업손실 3315억 원…“하반기 판매량 개선”

▲SK 울산콤플렉스(CLX) 전경.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SK 울산콤플렉스(CLX) 전경.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유가 상승과 정제마진 개선 등에 힘입은 에너지·화학 사업의 선방으로 올해 1분기 견조한 실적을 거뒀다. 다만 배터리 사업 자회사 SK온은 3300억 원대 적자를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은 29일 개최한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매출액 18조8551억 원, 영업이익 6247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0%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66.60% 증가했다.

올해 1분기에는 유가 상승과 정제마진 개선에 힘입어 에너지·화학 사업이 호실적을 이끌었다. 석유 사업은 5911억 원, 화학 사업은 1245억 원의 영업이익을 각각 거뒀다.

윤활유 사업은 견조한 수요에 따른 판매량 증가와 고정비 감소 효과 등으로 영업이익 2204억 원을 기록했다. 석유개발 사업은 중국 17/03 광구의 생산량이 지속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판매량이 늘면서 1544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반면 배터리 사업은 작년 4분기 대비 적자 폭이 확대됐다.

SK온의 1분기 영업손실 규모는 3315억 원을 기록했다. 고객사 재고 조정에 따른 가동률 저하,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따른 첨단제조생산세액공제(AMPC)가 축소된 영향이다. SK온이 1분기 수령한 AMPC 규모는 385억 원이다.

SK온은 전기차 캐즘(Chasm·일시적 수요 정체)에도 당초 제시했던 하반기 손익분기점(BEP) 달성 목표를 유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김경훈 SK온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날 “고객사 재고 조정 완료에 따른 출하량 증가, 미국 판매량 증가에 따른 AMPC 확대 효과 등이 예상되므로 하반기 BEP 달성 목표를 그대로 유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정아 SK온 IR 담당(부사장)은 “하반기 고객사의 신차 라인업은 아이오닉5 페이스리프트, 포드 E-트랜짓 커스텀, 아우디 Q6 e트론이 계획돼 있고, 1~2년 내 포드 익스플로러, 아이오닉 대형 SUV와 북미 생산 모델, 폴스타5 등이 예정돼 있어 단기 수요 증가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규모 투자에 따른 재무 부담을 해소하기 위한 여러 방안도 검토한다.

김 CFO는 “올해 투자 부담이 가장 큰 게 포드와의 합작(블루오벌SK)과 현대차 북미 합작법인(JV)”이라며 “블루오벌SK는 미국 에너지부의 정책 자금, 현대차 JV는 파트너사 대여금과 다양한 외부 파이낸싱 옵션을 상세히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AMPC 유동화 등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다양한 재무적 옵션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에너지·석유 사업은 2분기에도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나갈 전망이다.

석유 사업은 오펙플러스(OPEC+)의 감산 지속, 이동 수요 개선 등으로 견조한 정제마진이 예상된다. 중동발 지정학적 리스크가 여전하지만 충분히 대응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SK에너지 관계자는 “호르무즈 해협이 봉쇄될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며 “다만 안정적인 원유 공급을 위한 우회 루트를 확보해 놨고, 호르무즈 해협이 봉쇄되더라도 대체원유를 신속하게 확보할 수 있는 컨틴전시 플랜을 수립했다”고 했다.

윤활유 사업은 고급 윤활유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바탕으로 액침냉각 사업에 집중한다. 데이터센터 외에도 시장 성장성이 높은 전기차 배터리 등으로 사업 분야를 단계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45,000
    • -0.29%
    • 이더리움
    • 4,938,000
    • -0.12%
    • 비트코인 캐시
    • 542,500
    • -2.34%
    • 리플
    • 687
    • -0.87%
    • 솔라나
    • 190,500
    • +2.14%
    • 에이다
    • 529
    • -3.29%
    • 이오스
    • 797
    • -1.97%
    • 트론
    • 167
    • +1.21%
    • 스텔라루멘
    • 129
    • -2.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800
    • -1.36%
    • 체인링크
    • 19,410
    • -4.57%
    • 샌드박스
    • 467
    • -0.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