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올해 정책자금 5.4조…R&D 감액 기업에 이차보전으로 4300억 지원

입력 2024-04-17 16:16 수정 2024-04-17 16: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혁신 기업 투자 강화 위해 투자조건부융자 제도 신설

▲김문환 중진공 기업금융이사.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김문환 중진공 기업금융이사.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공단이 올해 중소기업 정책자금으로 총 5조4000억 원을 투입한다. 창업기 기업에 2조4300억 원으로 가장 많은 자금을 공급한다. 이 중 4300억 원을 정부 연구개발(R&D) 과제 사업비가 감액된 기업에 이차보전 방식으로 지원한다. 혁신 기업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기 위해 투자조건부융자 제도도 신설했다.

중소벤처기업공단은 17일 ‘2024년 기업금융 지원사업 중점 추진방향’에서 이같은 내용의 지원 방안을 밝혔다.

중진공의 정책자금 크게 창업기, 성장기, 재도약기로 나뉘어 집행된다. 창업기(혁신창업사업화)에 2조4300억 원, 성장기 기업에 2조1400억 원, 재도약 기업엔 5300억 원을 지원한다. 모든 기업이 지원 대상인 긴급경영안정 지원 등을 더하면 올해 정책자금 규모는 총 5조3900억 원이다.

김문환 중진공 기업금융이사는 “현재 정책자금으로 연간 2만 곳을 지원하고 그간 총 8만 개사에 혜택을 제공했다”며 “담보력이 부족해 은행권을 이용하기 어려운 스타트업, 신성장 산업에 대한 육성, 재도약ㆍ재창업 기업 등에서 정책금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중진공은 △성과창출 기업 △시설투자 기업 △혁신성장분야 영위 기업에 정책 자금을 우선 투입한다. 혁신성장 분야의 지원 비중은 지난해 36.9%에서 올해 40%까지 확대한다. 또 청년전용창업자금 공급 규모를 지난해 2500억 원에서 올해 3000억 원으로 늘려 창업 초기 기업 지원을 강화한다.

투자조건부융자 제도도 신설했다. 투자조건부융자 사업은 투자기관으로부터 선투자 받았거나 투자를 받는 기업을 대상으로 중진공이 신주인수권을 받고 대출을 하는 방식이다. 혁신창업사업화자금 내 500억 원 규모로 이뤄진다. 투자조건부융자는 실리콘밸리에서 활용되던 제도다. KDB산업은행과 IBK기업은행이 비슷한 상품을 운용 중이지만, 실리콘밸리의 성공 모델을 가져온 건 중진공이 처음이라는 설명이다.

취약 중소기업에 대해서도 유동성을 공급한다. 특히 이차보전 사업에 총 430억 원을 투입한다. 전체 대출 규모로 보면 9300억 원이다. 이차보전은 시중은행의 금리보다 낮은 정책금리로 금리 차이를 보전해주는 것을 말한다. 예컨대 6%로 금리를 대출을 받은 기업에 대해 3%의 이차보전율을 적용하면, 나머지 3%에 대해 자금을 지원받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혁신성장지원에 108억 원 △ 제조현장스마트화에 67억 원 △Net-Zero 유망기업 27억 원 △수출기업글로벌화에 111억 원 △개발기술사업화에 120억 원을 공급한다. 특히 올해 R&D 예산 감액으로 사업비가 줄어든 개발기술사업화 기업에 대한 이자보전에 5.5%의 이차보전율이 적용된다. 전체 대출 규모로 보면 4300억 원에 이른다. 중진공 측은 “연구개발비가 감액된 기업의 경영 애로를 해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재창업자금 규모를 전년 750억 원에서 올해 1000억 원으로 확대하고, 재원 일부를 신용회복위원회 재창업자금으로 운용해 재기환경 조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정책자금 시스템도 개편했다. 그간 선착순으로 신청하던 정책자금을 희망기업 전수 접수로 변경해 많은 기업이 심사를 받을 수 있게 했다. 또 빅데이터ㆍ인공지능(AI) 기반 서비스인 ‘비즈패스파인더’의 서비스를 강화해 기업이 경영계획을 수립하는 데에 도움을 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김 이사는 “경기가 어려워지면 민간 은행 대출은 부실 가능성으로 더 움츠러드는 경향이 있어 중소기업의 자금조달이 더 어려워진다”며 “정책 금융기관들이 더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16,000
    • +0.76%
    • 이더리움
    • 5,192,000
    • -3.35%
    • 비트코인 캐시
    • 690,500
    • -0.07%
    • 리플
    • 741
    • +0.14%
    • 솔라나
    • 233,000
    • -6.8%
    • 에이다
    • 637
    • -2.6%
    • 이오스
    • 1,166
    • +1.66%
    • 트론
    • 161
    • +0%
    • 스텔라루멘
    • 153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900
    • -2.77%
    • 체인링크
    • 24,200
    • +4.54%
    • 샌드박스
    • 620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