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긴장 고조에 석유 수급 우려…석유공사, 위기대응 태세 점검

입력 2024-04-16 13: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동섭 석유공사 사장 "시장동향 모니터링 강화하고 신속히 대응"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이 15일 울산 본사에서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으로 인한 중동 지역 긴장 고조와 관련해 '석유 위기 대응 상황반'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석유공사)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이 15일 울산 본사에서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으로 인한 중동 지역 긴장 고조와 관련해 '석유 위기 대응 상황반'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석유공사)

중동 정세 불안이 이어지면서 석유 수급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한국석유공사가 위기대응 태세 점검에 나섰다.

석유공사는 15일 울산 본사에서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으로 인한 중동 지역 긴장 고조와 관련해 '석유 위기 대응 상황반' 회의를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석유공사는 이번 회의에서 비상시 국내에 안정적으로 석유를 공급하기 위한 전략비축유 방출, 해외 생산 원유 도입 등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 이행 태세를 점검했다.

석유공사는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전국 9개 비축 기지의 비축유 방출 태세 및 시설 안전 현장 점검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대응 태세를 강화하기로 했다.

김동섭 사장은 "이스라엘의 반격 가능성 등 중동 정세 불안에 따라 석유 공급 차질 우려가 지속해 제기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국내외 석유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유사시 비축유 방출 등 시장 안정 대책을 차질 없이 수행해 국가 에너지 안보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4월 평균 국제 유가는 이란과 이스라엘 충돌 가능성으로 3월 평균 대비 6% 상승한 상태다.

정부는 현재 9700여만 배럴 규모의 전략비축유를 보유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 기준으로 120일 이상 사용할 수 있는 물량이다.

1980년 석유 비축 사업을 개시한 이후 국내외 석유 시장 안정화를 위해 IEA 등과 공조해 지금까지 총 여섯 차례에 걸쳐 비축유를 방출했다. 최근에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유가 급등 때 비축유를 방출한 사례가 있다.

한편 석유공사는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공격한 지난해 10월부터 ‘모니터링팀’, ‘전략비축팀’, ‘해외생산원유도입팀’ 등 5개 팀으로 구성된 자체 '석유위기대응 상황반' 운영하고 있다.

특히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전국 9개 비축기지에 대해 비축유 방출태세 및 시설 안전 현장점검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대응 태세를 강화하고 정부와 공조할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410,000
    • +1.01%
    • 이더리움
    • 5,188,000
    • -1.8%
    • 비트코인 캐시
    • 687,500
    • +0.15%
    • 리플
    • 744
    • +1.09%
    • 솔라나
    • 233,000
    • -5.25%
    • 에이다
    • 638
    • -1.69%
    • 이오스
    • 1,167
    • +1.83%
    • 트론
    • 161
    • +0.63%
    • 스텔라루멘
    • 154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750
    • -1.96%
    • 체인링크
    • 23,960
    • +3.77%
    • 샌드박스
    • 619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