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원의장, 이스라엘·우크라이나 지원안 쪼개기로…“4개 법안으로 추진”

입력 2024-04-16 10: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스라엘, 우크라이나, 대만, 기타 등으로 나눠 진행
기존 통합 지원서 개별적 지원으로 전환
“우크라이나와 오랜 동맹 이스라엘과의 차이 강조”

▲마이크 존슨 미국 하원의장이 1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D.C./AFP연합뉴스
▲마이크 존슨 미국 하원의장이 1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D.C./AFP연합뉴스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으로 미국 의회 내 최우선 과제가 된 대규모 안보 패키지가 4개로 쪼개져 다뤄질 전망이다.

15일(현지시간) 정치 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마이크 존슨 미 하원의장은 공화당 하원에서 비공개회의를 열고 수정된 안보 패키지를 제안했다.

제안된 패키지는 이스라엘과 우크라이나, 대만, 기타 등 총 4개의 개별적 법안으로 나눠졌다. 기타의 경우 틱톡 금지 등이 포함됐다.

애초 미 의회는 950억 달러(약 131조 원)에 달하는 하나의 대규모 지원책을 준비했지만, 공화당과 민주당의 이견으로 인해 두 달 넘도록 통과되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다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으로 동맹국 지원 필요성이 대두되자 존슨 의장은 이번 주 내로 지원안 통과를 추진하겠다고 공표했다.

그간 미국에 추가 지원을 호소하던 우크라이나는 이번을 계기로 이스라엘과 함께 지원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존슨 의장이 지원안을 4개로 나눠 진행하기로 하면서 또다시 어려움에 부닥치게 됐다.

한편 미국이 이스라엘 방공을 지원한 것과 관련해서도 우크라이나에서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브리핑에서 ‘우크라이나를 직접 방어하지 않은 이유’에 대한 질문에 “다른 갈등, 다른 위협”이라고 답했다.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이는 러시아의 침공 이후 긴밀한 동맹이 된 우크라이나와 수십 년 동안 중동 내 확고한 동맹이었던 이스라엘과의 차이를 강조한다”며 “우크라이나는 자국과 이스라엘을 지원하는 패키지가 통과하길 바라지만, J.D. 밴스 공화당 상원 의원은 이스라엘이 우크라이나보다 훨씬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음주운전 걸리면 일단 도망쳐라?"…결국 '김호중 방지법'까지 등장 [이슈크래커]
  • 제주 북부에 호우경보…시간당 최고 50㎜ 장맛비에 도로 등 곳곳 침수
  • ‘리스크 관리=생존’ 직결…책임경영 강화 [내부통제 태풍]
  • 맥도날드서 당분간 감자튀김 못 먹는다…“공급망 이슈”
  • 푸틴, 김정은에 아우르스 선물 '둘만의 산책'도…번호판 ‘7 27 1953’의 의미는?
  • 임영웅, 솔로 가수 최초로 멜론 100억 스트리밍 달성…'다이아 클럽' 입성
  • 단독 낸드 차세대 시장 연다… 삼성전자, 하반기 9세대 탑재 SSD 신제품 출시
  • 손정의 ‘AI 대규모 투자’ 시사…日, AI 패권 위해 脫네이버 가속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6.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805,000
    • +0.11%
    • 이더리움
    • 4,974,000
    • -0.86%
    • 비트코인 캐시
    • 553,500
    • +0.45%
    • 리플
    • 696
    • -0.71%
    • 솔라나
    • 190,100
    • -2.11%
    • 에이다
    • 544
    • -0.55%
    • 이오스
    • 812
    • +0.37%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33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800
    • -0.16%
    • 체인링크
    • 20,260
    • -0.15%
    • 샌드박스
    • 468
    • +2.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