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호, 올림픽 10년 연속 본선 진출 도전…아시안컵 첫 상대는 UAE

입력 2024-04-15 15: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U-23 축구 남자 국가대표팀 황선홍 감독이 14일 카타르 도하 알레르살 훈련장에서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U-23 축구 남자 국가대표팀 황선홍 감독이 14일 카타르 도하 알레르살 훈련장에서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한국 남자축구가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한다.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이 15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할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호주-요르단전을 시작으로 문을 연다.

U-23 아시안컵은 2년마다 열리는데, 올해처럼 올림픽이 열리는 해에 치러지면 아시아 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한다. 즉 이번 대회는 2024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이기도 하다.

아시아에 배정된 올림픽 본선 티켓은 3.5장이다. 이에 따라 이 대회 1~3위가 본선 직행 티켓을 가져가고 4위는 아프리카 지역예선 4위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U-23 대표팀은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을 노린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 진출로 세계 최초 8회 연속 진출 신기록을 세운 한국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세계 기록을 9회로 늘렸다.

한국은 이번 최종예선에서 아랍에미리트(UAE)와 중국, 일본과 B조에 편성됐다. 각 조 2위까지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대회를 앞두고 황 감독은 5명의 해외파를 선발했지만 양현준(셀틱)과 배준호(스토크시티), 김지수(브렌트포드)가 소속팀 차출을 반대해 전력 누수가 불가피하다. U-23 아시안컵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대회가 아니라 구단이 차출을 거부할 수 있다. 황 감독은 급히 홍시후(인천)와 김동진(포항), 최강민(울산)을 발탁했다.

한편, 한국은 17일 오전 0시 30분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UAE를 상대로 1차전을 치른다.

▲(뉴시스)
▲(뉴시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재밌으면 당장 사”…MZ 지갑 여는 마법의 이것 [진화하는 펀슈머 트렌드]
  • 비트코인, 美 반도체주 급락에 주춤…바이든·트럼프 전방위 압박에 투심↓ [Bit코인]
  • 카라큘라 사무실 간판 내렸다…구독자 20만 명 빠져나가
  • 박주호 "축협, 공정성·투명성 정확하지 않아 복잡한 상황 나왔다"
  • 공연·전시 무료로 즐기자, 20살만의 ‘청년문화예술패스’[십분청년백서]
  • 단독 독립영화 가뜩이나 어려운데…영진위 '독립예술영화지원팀' 통폐합 논의
  • 오늘의 상승종목

  • 07.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729,000
    • +0.01%
    • 이더리움
    • 4,796,000
    • +1.22%
    • 비트코인 캐시
    • 531,000
    • +1.72%
    • 리플
    • 798
    • -6.34%
    • 솔라나
    • 221,400
    • +1.98%
    • 에이다
    • 600
    • -2.44%
    • 이오스
    • 825
    • -2.83%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45
    • -4.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750
    • +1.19%
    • 체인링크
    • 19,170
    • -1.34%
    • 샌드박스
    • 454
    • -2.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