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령’ 샴쌍둥이, 62세로 함께 떠났다…자매로 태어나 남매로 이별

입력 2024-04-14 18: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난 7일 사망한 샴쌍둥이 로리와 조지 샤펠 남매. (AP 연합뉴스)
▲지난 7일 사망한 샴쌍둥이 로리와 조지 샤펠 남매. (AP 연합뉴스)

세계 최고령 샴쌍둥이인 로리 샤펠과 조지 샤펠이 한날한시 세상을 떠났다.

13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로리와 조지는 지난 7일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병원에서 사망했다. 향년 62세.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샴쌍둥이는 일반인보다 수명이 짧지만, 1961년 9월 18일생인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18일 가장 나이가 많은 샴쌍둥이로 기네스북에 등록됐다.

결합 쌍생아는 같은 유전체를 공유하기 때문에 같은 성별을 띈다. 그러나 지난 2007년 조지 샤펠이 자신이 트렌스젠더임을 밝히며 최초의 남매 샴쌍둥이가 됐다.

조지는 스스로를 남성이라고 생각했으며 본래 이름인 ‘도리’에서 ‘조지’라고 변경하며 2007년 법적 남성이 됐다. 다만 성전환 수술을 받지는 않았다.

조지는 성전환 수술을 받지는 스스로를 남성이라고 생각했으며, 본래 그의 이름이었던 ‘도리’를 ‘조지’라고 바꾸고 2007년 법적으로 남성이 됐다.

로리와 조지 남매는 두개골이 부분적으로 융합된 형태로 태어나 필수 혈관과 뇌의 30%를 공유했으며 머리 아래로는 분리된 형태였다.

신체 움직임에 제약이 없는 로지와 달리 조지는 척추이분증으로 인해 걸을 수 없었다. 로리가 조지의 휠체어를 밀어주며 두 사람은 함께 생활했다.

이들은 평생 삶을 같이했지만 서로의 사생활을 존중했다. 로리는 아마추어 볼링 선수로 활약했으며, 조지는 미국과 유럽, 일본 등지에서 활동하는 컨트리 가수로 활동했다. 일상생활에서도 샤워는 물론 침실도 각자 사용하는 등 그들만의 삶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로리‧조지 샤펠 남매와 같이 최고령 샴쌍둥이는 2002년 68세로 사망한 미국의 로니·도니 갈리온 형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가족이라 참았지만"…장윤정→박세리, 부모에 눈물 흘린 자식들 [이슈크래커]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종합]가스공사 등 13개 기관 낙제점…'최하' 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여름 휴가 항공권, 언제 가장 저렴할까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615,000
    • +0.64%
    • 이더리움
    • 4,995,000
    • +3.7%
    • 비트코인 캐시
    • 548,500
    • +2.91%
    • 리플
    • 695
    • +2.36%
    • 솔라나
    • 193,300
    • +2.11%
    • 에이다
    • 541
    • +3.44%
    • 이오스
    • 806
    • +5.22%
    • 트론
    • 165
    • +1.23%
    • 스텔라루멘
    • 130
    • +3.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400
    • +5.14%
    • 체인링크
    • 20,090
    • +6.18%
    • 샌드박스
    • 455
    • +5.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