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기업, 영업이익 24% 감소…삼성전자 부진 영향 [2023년 실적결산]

입력 2024-04-03 12:00 수정 2024-04-03 12: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국거래소 2023사업연도 결산실적 발표

(출처=한국거래소)
(출처=한국거래소)

국내 유가증권시장 사장기업들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 업황 악화로 실적이 크게 줄어든 삼성전자의 영향이 컸다.

3일 한국거래소가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법인 696사 중 615사의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연간기준 영업이익은 24.48% 감소한 123조8332억 원으로 나타났다. 순이익은 39.96% 줄어든 80조9074억 원이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0.34% 소폭 증가한 2825조1607억 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은 각각 4.38%, 2.86% 감소했다.

삼성전자(매출액 비중 9.2%)를 제외한 경우 매출액은 2.1%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77%, 17.3% 줄며 감소폭을 줄였다.

개별기준으로는 보더라도 삼성전자 제외시 매출액은 0.86%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9.7%, 38% 증가했다.

지난해 개별기준 코스피 상장기업들의 매출액(1457조1191억 원)과 영업이익(39조5812억 원)은 전년 대비 각각 2.05%, 44.96% 감소했고, 순이익(75조338억 원)은 22.23% 증가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17개 업종 중 건설업(19.81%), 운수장비(15.72%) 등 9개 업종의 매출이 증가했다. 반면, 의료정밀(-51.6%), 운수창고업(-9.75%) 등 8개 업종에서 매출액이 감소했다.

연결기준 금융업(41사)의 영업이익 및 순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2.23%, 5.54% 감소했다. 보험(영업이익 -6.71%, 순이익 -12.22%) 중심으로 실적이 악화했다.

분석대상기업 615사 중 연결기준으로 458사(74.47%)가 당기순이익이 흑자를 달성했다. 이는 전년(469사) 대비 11사 감소한 것이다. 적자기업은 157사(25.53%)로 나타났다.

지난해 유가증권 상장기업들의 부채비율은 112.78%로 전년 말 대비 0.11%포인트(p) 증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459,000
    • +3.3%
    • 이더리움
    • 4,503,000
    • +1.49%
    • 비트코인 캐시
    • 707,000
    • +4.05%
    • 리플
    • 735
    • +1.52%
    • 솔라나
    • 204,900
    • +5.62%
    • 에이다
    • 666
    • +2.78%
    • 이오스
    • 1,104
    • +3.08%
    • 트론
    • 161
    • -2.42%
    • 스텔라루멘
    • 161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950
    • +2.19%
    • 체인링크
    • 19,940
    • +3.37%
    • 샌드박스
    • 644
    • +3.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