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북미 B2B 사업 확대로 매출 성장 기대"

입력 2024-03-28 08: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자료=신영증권)
(자료=신영증권)

신영증권은 28일 LG전자에 대해 기업간거래(B2B) 사업 확대로 매출 증가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목표주가도 전과 같은 13만5000원을 제시했다.

최준원 신영증권 연구원은 "미국 신규 주택 판매 건수가 2월 기준 6만 건 수준까지 회복했으며 50만 달러 이상 신규 주택의 판매 비율이 30% 중반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에 북미 지역을 중심으로 한 B2B 빌트인 가전, 냉난방공조(HVAC)에서의 매출 증가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 올해 B2B로 인한 매출은 전체 백색가전(H&A) 사업부 매출의 26%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단 지속적인 볼륨존에서의 경쟁 심화 및 이에 따른 마케팅 비용 증가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감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의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21조2000억 원, 1분기 영업이익은 17% 감소한 1조2000억 원으로 예상됐다. LG전자 매출의 40%를 차지하는 H&A 사업부의 1분기 매출은 4% 늘어난 8조4000억 원, 영업이익은 14% 감소한 875억7000만 원으로 전망됐다.

최 연구원은 "LG마그나 헝가리 공장 구축에 따른 전기차 부품 캐파 확장효과 및 B2B 사업 확대를 통한 안정적인 매출 성장 동력 확보 기대, 이에 H&A 및 VS 사업부 기업가치(EV/EBITDA) 타깃 배수를 각 6.7배, 3배로 상향 조정했다"며 "더불어 LG전자메타 간 확장현실(XR) 기가 협업을 통한 소프트웨어 중심의 체질 개선을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하영의 금융TMI] 새마을금고·저축은행, 한국은행과 RP 거래…무엇이 좋은가요?
  • 경제활동 안 하는 대졸자 405만 명 역대 최대…취업해도 단기일자리 비중↑
  • 속보 검찰, 어제 김건희 여사 정부 보안청사서 ‘비공개 대면조사’
  • 단독 野, 육아휴직급여 '상한선' 폐지 추진
  • "DSR 강화 전에 '막차' 타자" 5대 銀 가계대출, 한 달 새 3조6000억 늘어
  • 미국 빅테크 2분기 실적 발표 임박...‘거품 논란·트럼프 리스크’에 주가 안갯속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681,000
    • +0.44%
    • 이더리움
    • 4,891,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550,000
    • +0.18%
    • 리플
    • 831
    • -1.54%
    • 솔라나
    • 240,400
    • +1.26%
    • 에이다
    • 605
    • -1.79%
    • 이오스
    • 854
    • +0.35%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47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450
    • -0.91%
    • 체인링크
    • 19,670
    • -0.76%
    • 샌드박스
    • 481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