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FOMC 주시하며 상승…나스닥 0.39%↑

입력 2024-03-20 06: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준, 3월 FOMC서 금리 동결 전망
엔비디아, 소폭 상승 마감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들이 일하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들이 일하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상승했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20.33포인트(0.83%) 오른 3만9110.76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29.09포인트(0.56%) 상승한 5178.5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63.34포인트(0.39%) 뛴 1만6166.79에 거래를 마쳤다.

연준은 19~20일 FOMC 회의를 개최한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이번 회의에서 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미국 물가 지표가 강세를 보이면서 연준이 연내 금리 인하에 소극적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국 연방기금 금리 선물 트레이더들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금리를 동결할 확률로 99%를 제시했다. 5월과 6월에 금리를 인하할 확률은 각각 3.8%, 63.2%로 집계됐다.

시장은 인공지능(AI) 반도체 선두주자 엔비디아의 연례 콘퍼런스에도 주목했다. 엔비디아는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SAP센터에서 개발자 콘퍼런스 ‘GTC 2024’를 열고 차세대 그래픽처리장치(GPU) ‘블랙웰(Blackwell)’을 공개했다. 다만 주가는 장중 3% 이상 하락세를 보이다 1% 상승하며 마감했다.

CFRA의 샘 스토발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에 “최근의 랠리 이후의 건강한 시장 소화 과정은 투자자들의 예상보다 늦게 일어나거나 더 깊을 것”이라며 “AI 혁명은 아직 갈 길이 멀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하락세는 최근 상승에 대한 약간의 소화 과정일 뿐”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종합] 뉴욕증시, 엔비디아 실적 앞두고 상승...S&P500·나스닥 또 사상 최고
  • 금융당국 가계대출 엇박자 정책 불똥...저금리 ‘대환대출’ 막혔다
  • 외국인이냐 한국인이냐…'캡틴' 손흥민이 생각하는 국대 감독은?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10:3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23,000
    • -0.24%
    • 이더리움
    • 5,201,000
    • +4.31%
    • 비트코인 캐시
    • 705,500
    • +0.36%
    • 리플
    • 736
    • +0.96%
    • 솔라나
    • 245,800
    • -1.99%
    • 에이다
    • 679
    • -0.15%
    • 이오스
    • 1,190
    • +3.66%
    • 트론
    • 171
    • +1.79%
    • 스텔라루멘
    • 153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450
    • -0.74%
    • 체인링크
    • 23,190
    • -0.17%
    • 샌드박스
    • 640
    • +1.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