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분야 덕후 돼라”…정용진, 신세계 신입사원에 당부

입력 2024-02-26 09:36 수정 2024-02-26 09:5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고객·태도·덕후’ 제시…매년 신입 면접 참여·교육 직접 챙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23일 '신세계 남산'에서 열린 신입사원 수료식에 참석해 질의 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신세계그룹)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23일 '신세계 남산'에서 열린 신입사원 수료식에 참석해 질의 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신세계그룹)

“자신의 업무 분야에서 덕후, 즉 전문가가 돼달라”

26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23일 신세계그룹의 도심 인재개발원인 ‘신세계 남산’에서 열린 신입사원 그룹 입문교육 수료식에 참석해 “제가 입사할 때만 해도 회사가 전문가보다는 제너럴리스트를 키우는 데 집중했지만 이제 인재상이 바뀌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 부회장은 “한 가지 분야에 미친 듯 파고들어 전문가 수준의 식견을 가진 사람, 덕후처럼 자신의 분야에서 최대한 깊이 파고들 수 있을 만큼 파고 들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부회장은 이날 신입사원들이 연수 기간 조별로 나누어 진행한 프로젝트 과제 결과물을 보고 받은 뒤 신입사원들에게 그룹 CEO로서 앞으로 현업에 배치돼 업무에 임하는 자세에 대해 당부했다.

정 부회장은 “항상 고객의 입장에서 한 단계 더 깊이 분석하는 자세, 고객의 불편을 줄이려는 노력을 가슴에 품고 업무에 임해달라”고 했다.

이어 그는 “과거에는 고객을 친절하게 모시는 것만으로도 우리를 (경쟁사와)차별화할 수 있었지만 지금 고객들은 친절한 말을 듣는 것보다 니즈를 충족시켜주길 원한다”면서 “친절이라는 개념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또 정 부회장은 “계속 성장하는 사람과 지금 자리에 머무르는 사람, 오히려 후퇴하는 사람의 차이는 결국 일을 대하는 태도에서 비롯된다”면서 “각자 업무에 걸맞은 인성과 태도를 갖추고 치열하게 임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부회장은 신입사원과 자유로운 질의응답의 시간도 가졌다. 홍성우 신세계백화점 신입사원은 정 부회장에게 “얼마 전 류현진 선수가 KBO로 복귀했는데, SSG 랜더스 구단주로서 우수 선수 영입과 우승을 위해 어떤 구상을 하고 있으시냐”고 물었다.

그러자 정 부회장은 “어느 한 사람이 특출나게 잘한다고 해도 안 될 땐 안되는 게 야구”라면서 “(우승은)슈퍼스타 한 명으로 되는 게 아니라, 팀원들과의 팀워크, 우정, 교감 등이 더욱 중요하다”고 답했다.

끝으로 정 부회장은 경영진에 “이번에 현업에 배치되는 신입사원들이 자신의 직무 분야에서 전문가로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오늘(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때 신분증 필수…"사진으로 찍은 신분증은 안 돼"
  • 김호중 클래식 공연 강행…"KBS 이름 사용 금지" 통보
  •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하면…내 마일리지카드 어떻게 하나 [데이터클립]
  • “높은 취업률 이유 있네”…조선 인재 육성 산실 ‘현대공업고등학교’ 가보니 [유비무환 K-조선]
  • 9위 한화 이글스, 롯데와 '0.5경기 차'…최하위 순위 뒤바뀔까 [주간 KBO 전망대]
  • 단독 ‘에르메스’ 너마저...제주 신라면세점서 철수한다
  • 이란 최고지도자 유력 후보 라이시 대통령 사망...국제정세 요동칠까
  • '버닝썬 게이트' 취재 공신은 故 구하라…BBC 다큐 공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038,000
    • -1.15%
    • 이더리움
    • 4,254,000
    • -1.5%
    • 비트코인 캐시
    • 664,000
    • -2.64%
    • 리플
    • 705
    • -2.49%
    • 솔라나
    • 243,300
    • +1.08%
    • 에이다
    • 640
    • -3.47%
    • 이오스
    • 1,085
    • -3.47%
    • 트론
    • 168
    • -1.18%
    • 스텔라루멘
    • 147
    • -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0,050
    • -3.48%
    • 체인링크
    • 23,150
    • +1.4%
    • 샌드박스
    • 598
    • -3.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