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애틀랜타 연은 총재 "기준금리 3분기께 인하 예상"

입력 2024-01-19 13: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라파엘 보스틱 미국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AP뉴시스)
▲라파엘 보스틱 미국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AP뉴시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 성향 인사가 "올해 3분기부터 금리 인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연준 내 대표적 비둘기파 인사로 꼽히는 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18일(현지시간) 애틀랜타에서 열린 공개연설에서 "예상치 못한 인플레이션 및 경제활동의 진전을 반영해 기준금리 정상화 시점을 기존의 올해 4분기에서 3분기로 앞당겼다"라고 밝혔다.

연준은 오는 30~31일 올해 첫 FOMC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보스틱 총재는 올해부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참여, 정책 결정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앞서 보스틱 총재는 지난해 11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상승률이 전년 대비 2.6%로 2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한 점을 언급하며 "인플레이션 둔화와 여전히 견고한 노동시장 및 경제활동으로 조합되는 '황금길'이 몇 달 전 대부분 사람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장기간 지속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경제 지표가 예상치 못한 (인플레이션) 둔화를 더욱 축적한다면 통화정책 정상화 시점을 3분기보다 더 앞당기는 것을 옹호할 만큼 편안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보스틱 총재는 현재 연 5.25∼5.50%인 연준의 기준금리가 충분히 긴축적이며 추가 금리 인상은 불필요하다고 지속해 강조해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704,000
    • -0.29%
    • 이더리움
    • 4,898,000
    • -1.27%
    • 비트코인 캐시
    • 626,500
    • +0.16%
    • 리플
    • 682
    • +0.74%
    • 솔라나
    • 212,000
    • -0.66%
    • 에이다
    • 604
    • +0.83%
    • 이오스
    • 965
    • -1.33%
    • 트론
    • 163
    • -1.21%
    • 스텔라루멘
    • 13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400
    • +0.42%
    • 체인링크
    • 21,530
    • -0.51%
    • 샌드박스
    • 561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