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마이너스 금리 해제 시기 내년 4월?…“춘계 노사 교섭 이후 유력”

입력 2023-12-29 13: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우에다 총재 “뚜렷한 임금 인상 실현이 관건”
‘상반기 통화정책 정상화’ 응답 80% 달해
춘계 노사 교섭 매년 3월 중순 이뤄져
미국·유럽 금리 인하 전 정상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BOJ) 총재가 19일 도쿄 BOJ 본부에서 금융정책결정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BOJ) 총재가 19일 도쿄 BOJ 본부에서 금융정책결정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은행(BOJ)이 내년 상반기에 마이너스 금리를 해제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해지는 가운데 춘계 노사 협상이 끝난 내년 4월이 적기로 거론되고 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9일 보도했다.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는 일본의 초완화적 통화정책을 정상화할 것이라는 기대를 받으며 4월 취임했다. 실제로 그는 올해 장단기 금리 조작(수익률곡선통제·YCC) 정책을 꾸준히 정상화해 왔다.

우에다 총재는 25일 일본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가 주최한 강연에서 “인플레이션 2% 목표의 실현 가능성이 조금씩 커지고 있다”며 “내년 춘계 노사 협상에서 뚜렷한 임금 인상이 이뤄질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야말로 낮은 인플레이션 구조에서 벗어나 임금·물가의 선순환이 실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통화정책 정상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시장에서도 일본은행이 내년 상반기에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종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퀵(QUICK) 조사에 따르면 마이너스 금리 해제 시기를 내년 1분기로 본 비중은 36%, 2분기는 43%였다. 상반기에 통화정책 정상화가 이뤄진다는 응답이 약 80%에 이른 것이다.

일본은행 금융정책결정회의는 내년 상반기 1월과 3월, 4월, 6월에 예정돼 있다. 춘계 노사 교섭이 매년 3월 중순에 집중적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시장에서는 일본은행이 전반적인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내년 4월이 마이너스 금리 해제 시기로 적합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일본은행 내부에서는 미국과 유럽이 기준금리를 인하하기 전에 통화정책 정상화를 완료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금리 차이로 인한 환율 변동 등이 일본 경제에 또 다른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연 5.25~5.50%로 동결했다. 다만 내년에 금리를 0.25%포인트(p)씩 세 차례 인하할 수 있음을 예고했다. 시장에서도 연준이 내년 3월 FOMC에서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기자들 피해 6시간 버티다 나온 김호중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방콕 비상착륙한 싱가포르 여객기 현장모습…"승객 천장으로 솟구쳐" 탑승객 1명 사망
  • 금융당국 가계대출 엇박자 정책 불똥...저금리 ‘대환대출’ 막혔다
  • ‘시세차익 4억’…세종 린 스트라우스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44만 명 운집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10:2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15,000
    • -0.39%
    • 이더리움
    • 5,198,000
    • +4.27%
    • 비트코인 캐시
    • 703,000
    • +0.07%
    • 리플
    • 735
    • +0.55%
    • 솔라나
    • 245,200
    • -2.89%
    • 에이다
    • 678
    • -0.44%
    • 이오스
    • 1,188
    • +3.39%
    • 트론
    • 170
    • +0.59%
    • 스텔라루멘
    • 154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700
    • -0.68%
    • 체인링크
    • 23,100
    • -0.65%
    • 샌드박스
    • 641
    • +1.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