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수학 1등급 97%가 미적분·기하 선택…문과 침공 심화할 듯

입력 2023-12-10 13: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미적분·확통 응시생 간 표준점수 격차 11점 차이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이른바 '이과' 학생들이 수학 영역 최상위권 성적을 휩쓴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종로학원 등 학원가에 따르면 수능 응시생 3198명의 성적을 분석한 결과 수학 1등급 수험생 중 미적분과 기하를 선택한 수험생이 96.5%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확률과통계(확통) 응시자는 3.5% 수준이었다.

통상적으로 미적분과 기하는 이과 학생들, 확통은 문과 학생들이 선택한다.

처음으로 통합 수능이 도입됐던 2022학년도는 수학 1등급 학생 중 미적분·기하 응시자 비율이 86%, 2023학년도는 81.4%였다. 수학 2등급에서도 미적분·기하 응시자가 71.7%, 3등급에서도 71.4%를 차지했다. 4등급까지 내려가야 비로소 확률과 통계 응시자 비율이 절반을 넘어서는(52.9%) 것으로 종로학원은 분석했다.

이에 올 수능에서는 이과 학생들이 사실상 1등급을 휩쓸었다는 것이 학원가의 해석이다.

이러한 현상의 원인은 확통의 경우 비교적 평이하게 출제됐으나, 미적분은 까다롭게 출제돼 표준점수 최고점 차이가 11점가량 벌어진 이유에서다.

표준점수는 응시자 개인의 원점수가 응시집단의 평균과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 나타내주는 점수다. 시험이 어려워 평균이 낮아지면 만점자의 표준점수(표준점수 최고점)가 올라가기 때문에 어떤 과목을 선택했는지에 따라 수험생이 받을 수 있는 표준점수가 달라진다.

학원가에서는 올해 선택과목별 표준점수 최고점이 미적분은 148점이지만 확률과 통계는 137점에 머물러 상위권을 미적분 응시생들이 차지한 것으로 분석한다.

교육계에서는 이러한 현상이 통합수능 도입 당시부터 제기됐던 문제인데 특히 올해 학생 간 성적 편차가 큰 수학에서 더 두드러지게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태극기 다는 법…게양 방법·시간·위치 총 정리 [인포그래픽]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184,000
    • -0.98%
    • 이더리움
    • 4,805,000
    • -2.02%
    • 비트코인 캐시
    • 440,100
    • +0.05%
    • 리플
    • 832
    • -0.6%
    • 솔라나
    • 190,200
    • +5.02%
    • 에이다
    • 964
    • -0.1%
    • 이오스
    • 1,237
    • +0.81%
    • 트론
    • 198
    • -1%
    • 스텔라루멘
    • 17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700
    • -2.1%
    • 체인링크
    • 28,040
    • -0.85%
    • 샌드박스
    • 880
    • +7.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