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김기현·인요한과 비공개 오찬…혁신위 활동 격려

입력 2023-12-08 15: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5일 국민의힘 지도부와 비공개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이날 회동에는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유의동 정책위의장, 이만희 사무총장 등 '당 4역'이 참석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이 5일 국민의힘 지도부와 비공개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이날 회동에는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유의동 정책위의장, 이만희 사무총장 등 '당 4역'이 참석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과 8일 비공개 오찬을 했다. 이번 오찬은 윤 대통령이 김 대표와 인 위원장을 대통령실로 초청해 이뤄졌다. 윤 대통령이 혁신위 출범 이후 인 위원장을 별도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치권 상황을 종합하면, 윤 대통령 초청으로 성사된 오찬에는 한오섭 대통령실 정무수석 등이 배석했다. 다만 김대기 비서실장은 배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만남은 7일 종료된 혁신위 활동을 격려하기 위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도 초청한 것은 혁신위 활동 과정에서 불거진 내부 잡음을 수습하는 차원으로 보인다.

당 혁신위는 올해 10월 26일 출범한 이후 '당내 통합을 위한 대사면'부터 지도부와 중진, 친윤(친윤석열) 인사들의 불출마·험지 출마 등 혁신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인적쇄신안은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혁신위는 출범 42일 만인 7일 막을 내렸다.

활동 과정에서는 김 대표와 인 위원장 간 '혁신안 수용' 여부를 두고 마찰이 있었다. 이를 수습하기 위해 김 대표와 인 위원장은 혁신위 활동 종료 직전인 6일 비공개로 만났으나, 15분 만에 헤어졌다.

윤 대통령은 이 같은 상황에서 김 대표와 인 위원장을 비공개 형태로 대통령실에 불러 오찬한 것이다.

한편 윤 대통령은 여당인 국민의힘과 최근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당 지도부는 앞서 5일 대통령실로 초청받아 윤 대통령과 비공개 오찬 회동을 했다.

당시 오찬에는 김 대표와 함께 윤재옥 원내대표, 유의동 정책위의장, 이만희 사무총장 등 당 4역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 이관섭 정책실장과 함께 한오섭 정무·이도운 홍보·박춘섭 경제·황상무 시민사회·장상윤 사회수석 등이 함께했다.

오찬에 대해 이 사무총장은 국회 브리핑에서 "어려운 민생을 챙기는 정책, 예산 등 모든 분야에서 당과 대통령실 간의 원활한 소통 체계를 강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롯데 투수 나균안, 불륜에 폭행” 아내의 작심 폭로…해명 나서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의사 연봉 2억 원 갑론을박…저렴한 전공의로 굴러가는 병원
  • 380조 대응 예산 무용지물…출생아 ‘0명대’ 시대 왔다
  • 구글 제친 유튜브, 신뢰도 떨어지는 챗GPT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188,000
    • +7.07%
    • 이더리움
    • 4,568,000
    • +2.24%
    • 비트코인 캐시
    • 412,500
    • +0.44%
    • 리플
    • 785
    • -0.76%
    • 솔라나
    • 154,700
    • +4.46%
    • 에이다
    • 851
    • +0%
    • 이오스
    • 1,134
    • -1.39%
    • 트론
    • 199
    • +1.53%
    • 스텔라루멘
    • 16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500
    • -0.89%
    • 체인링크
    • 26,160
    • -0.8%
    • 샌드박스
    • 745
    • -4.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