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산모가 쌍둥이 출산…우간다에 무슨 일이

입력 2023-12-01 14: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women‘s hospital int X(옛 트위터) 캡처)
▲(출처=women‘s hospital int X(옛 트위터) 캡처)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70세 여성이 쌍둥이를 출산했다.

1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우간다 마사카에 사는 70세 사피나 나무콰야 씨가 지난달 29일 수도 캄팔라의 한 병원에서 제왕절개로 쌍둥이 남매를 출산했다.

나무콰야는 이전부터 불임치료를 받아왔으며 쌍둥이는 체외수정(IVF·시험관 아기 시술)을 통해 태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나무콰야가 냉동 보관한 자신의 난자를 사용했는지 혹은 기증받은 난자를 사용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3년 전인 2020년에도 딸을 출산한 나무콰야 씨는 체외수정(IVF·시험관 아기 시술)으로 쌍둥이를 얻었다.

그는 “지금 이 순간의 기쁨을 표현할 방법이 없다”며 “임신, 출산, 육아를 할 수 없다고 생각되는 70세의 나이에 쌍둥이를 낳는 기적이 일어났다”고 소감을 전했다.

임신과 출산 과정을 총괄한 의사 에드워드 타말레 살리는 “아프리카에서는 최고령 산모인 70세 여성이 쌍둥이를 출산한 것은 놀라운 성과”라며 “산모와 아기들이 아직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지만,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고 밝혔다.

나무콰야는 1992년 첫 남편이 사망한 후 1996년 현재의 파트너를 만나 슬하에 딸 한 명과 쌍둥이 한 쌍을 두게 됐다. 첫 번째 남편과의 사이에서는 아이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나무콰야의 파트너는 쌍둥이 임신 사실을 안 다음부터 나무콰야를 찾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뚜껑 열린 엔비디아, 폭등 혹은 폭락?…당신의 베팅은
  • ‘킹 이즈 백’ 류현진, 44세까지 한화에서 뛴다…8년 170억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일본 증시, 34년 전 ‘버블경제’ 최고가 경신…장중 3만9000선도 돌파
  • “너무 자상한 내 남편”…SNS에 의미심장 글 남긴 황정음, 재결합 3년 만에 파경
  • “일본 가려고 했더니 출국금지, 위헌 아냐?”…전공의 분노, 사실은
  • 오늘의 상승종목

  • 02.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840,000
    • +0.8%
    • 이더리움
    • 4,145,000
    • +2.27%
    • 비트코인 캐시
    • 364,900
    • +1.22%
    • 리플
    • 755
    • +0%
    • 솔라나
    • 144,800
    • +1.4%
    • 에이다
    • 827
    • +1.6%
    • 이오스
    • 1,076
    • +3.26%
    • 트론
    • 194
    • +0%
    • 스텔라루멘
    • 161
    • +2.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700
    • +3.12%
    • 체인링크
    • 25,650
    • +0.98%
    • 샌드박스
    • 694
    • +3.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