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빈대 44%는 고시원서 나왔다…'집중관리'

입력 2023-12-01 06: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시스)
(뉴시스)

지난달 29일 기준 서울시의 빈대 발생 건수는 총 89건으로, 이 중 고시원이 39건(44%)으로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이에 서울시는 고시원, 쪽방촌 등 주거 취약시설 중점 관리에 돌입한다고 1일 밝혔다.

서울시는 우선 자치구마다 고시원 관리 전담인력을 지정하도록 하고 시에 등록된 고시원 4852곳을 직접 방문해 빈대 발생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전담인력은 고시원 영업자(관리자)와 거주자 동의를 얻어 고시원별로 방 1∼2개씩을 표본 조사한다. 빈대 서식 가능성이 큰 침대와 매트리스, 장판 등에 빈대와 탈피흔적, 배설물 등이 있는지 오염도를 평가한 뒤 현장 점검일지를 작성한다. 빈대 발생이 의심되는 시설에 대해서는 전체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빈대가 발견되지 않았을 때도 빈대 발생 예방 행동수칙을 교육하고 발생 즉시 서울시 발생신고센터와 보건소, 120다산콜에 신고하도록 안내한다.

거주자에게는 빈대 예방관리 행동수칙, 빈대 발생 신고방법 등의 내용이 포함된 리플릿을 배부한다.

시는 쪽방촌을 대상으로도 전수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서울시 쪽방촌 빈대 발생 건수는 지난달 21일 기준 남대문 쪽방촌 1건, 서울역 쪽방촌 2건 등 총 3건이다. 쪽방촌의 열악한 주거환경 특성상 확산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고 시는 우려했다.

시립 쪽방상담소 5곳에서는 빈대 조기발견을 위해 모든 쪽방에 자율점검표를 배포해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공지문 게시 등을 통해 주민들에게 빈대 예방수칙과 빈대 신고방법을 안내하고 있다.

시는 쪽방촌, 고시원 등 주거취약시설의 빈대 방제 지원을 위해 지난달 10일 5억 원을 긴급 교부했으며 특별교부세 2억 원을 추가 교부할 예정이다. 빈대 발생이 확인되면 빈대 피해 단계에 따라 보건소 자체 방제 또는 민간 전문업체를 통해 최대 3회, 총 300만 원 이내로 방제비를 지원한다.

방제 이후로도 10일 간격으로 2회 추가 점검을 해 빈대 박멸 여부를 특별관리할 예정이다.

빈대 발생시설에 대해서는 관리자가 원하면 진공청소기 등 물리적 빈대 방제 물품을 대여해주는 서비스를 지원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10:4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777,000
    • +3.06%
    • 이더리움
    • 4,855,000
    • +1.7%
    • 비트코인 캐시
    • 650,000
    • -5.93%
    • 리플
    • 878
    • -0.57%
    • 솔라나
    • 182,600
    • +0.44%
    • 에이다
    • 1,030
    • +0.98%
    • 이오스
    • 1,484
    • +0.2%
    • 트론
    • 197
    • +0.51%
    • 스텔라루멘
    • 189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9,100
    • -11.2%
    • 체인링크
    • 28,630
    • -3.54%
    • 샌드박스
    • 942
    • -3.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