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많이 뛰게 하겠다던 클린스만 “국대 자격정지, 결정 존중”

입력 2023-11-29 09: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남자축구대표팀 감독 (뉴시스)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남자축구대표팀 감독 (뉴시스)
대한축구협회가 ‘불법촬영’ 혐의를 받는 황의조(31·노리치시티)의 국가대표 자격을 정지하자 위르겐 클린스만(59) 한국 대표팀 감독도 입장을 바꿔 협회의 결정을 존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한축구협회(KFA)는 28일 오후 윤리위원회, 공정위원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 위원 등으로 논의기구를 구성해 최근 ‘성관계 불법 촬영 혐의’를 받는 황의조 사태와 관련해 논의하고 “사실관계에 대한 명확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황의조 선수를 국가대표팀에 선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의를 주재한 이윤남 윤리위원장은 “아직 범죄 사실 여부에 대한 다툼이 지속되고 있고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협회가 예단하고 결론 내릴 수는 없는 상황”이라면서도 “국가대표는 고도의 도덕성과 책임감을 느끼고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로서 자기관리를 해야 하며 국가대표팀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행위를 하지 않아야 할 위치에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선수가 수사 중인 사건의 피의자로 조사를 받는 점, 이에 따라 정상적인 국가대표 활동이 어렵다는 점, 국가대표팀을 바라보는 축구 팬들의 기대 수준이 높다는 점 등을 고려할 때 황의조 선수를 국가대표로 선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KFA는 이날 논의에 앞서 클린스만 감독에게 선수와 관련된 제반 상황을 설명했다. KFA에 따르면 클린스만 감독은 “현재 상황을 충분히 이해하며 대한축구협회의 결정을 존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앞서 황의조는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도 A매치에 출전해 ‘국가대표 자격’ 논란에 휩싸였다. 중국전 경기 당일인 21일에 황의조 측이 주장했던 “합의된 동영상 촬영”이라는 주장을 반박하는 “촬영에 동의한 적 없다”는 피해자 입장이 나왔지만, 클린스만 감독은 황의조를 중국전 후반 교체 투입했다.

당시 클린스만 감독은 축구대표팀 감독은 “아직 혐의가 나오지 않았다. 명확한 사실이 나오기 전까지는 우리 선수다. 그가 그라운드에서 많이 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지도자의 역할“이라고 말한 바 있다.

▲황의조 (뉴시스)
▲황의조 (뉴시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이재용-저커버그 부부 만난 만찬장소, 승지원은 어떤 곳?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어디까지 갈까…'27개월만' 비트코인, 6만 달러 돌파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구글 제친 유튜브, 신뢰도 떨어지는 챗GPT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14:0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272,000
    • +10.76%
    • 이더리움
    • 4,821,000
    • +7.3%
    • 비트코인 캐시
    • 449,200
    • +10.86%
    • 리플
    • 829
    • +3.75%
    • 솔라나
    • 172,800
    • +15.51%
    • 에이다
    • 921
    • +7.59%
    • 이오스
    • 1,227
    • +7.16%
    • 트론
    • 200
    • +1.52%
    • 스텔라루멘
    • 175
    • +4.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0,300
    • +9.17%
    • 체인링크
    • 27,720
    • +5.92%
    • 샌드박스
    • 803
    • +3.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