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독 환자 1만3000명…일본 또 사상 최다

입력 2023-11-29 06: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966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제공한 매독균 현미경 사진. (AP/뉴시스)
▲1966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제공한 매독균 현미경 사진. (AP/뉴시스)

일본에서 성병인 매독 감염 환자가 올해도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현지 공영방송 NHK는 28일 일본 전국에서 보고된 매독 환자 수가 이달 19일 기준 1만3251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환자 수 1만3228명을 넘어선 수치로, 지난해 같은 시점과 비교하면 약 1900명 늘었다. 일본에서는 2021년부터 3년 연속으로 최다 매독 환자가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도쿄도가 3244명으로 가장 많았다. 오사카부 1760명, 후쿠오카현 829명, 홋카이도 607명 순이다.

특히 매독에 걸린 임신부를 통해 태아까지 감염되는 '선천성 매독' 진단을 받은 아이는 10월 4일 기준 총 32명으로 역대 최대치다. 태아가 선천성 매독에 걸릴 경우 사산 및 유산 우려가 있으며, 출생 후에도 신경계 및 뇌 등에서 이상이 발견될 수 있다.

매독 감염자 수가 늘어나기 시작한 것은 2011년부터다. 2019년과 2020년 감소세를 보였지만 2021년부터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 2022년에는 1만2966명까지 늘었다.

성별에 따라 남성은 20~50대까지 감염자 폭이 넓었고 여성은 20대에서 주로 발견됐다.

한편, 매독은 많은 경우 성관계를 통해 전파되며, 임신부가 치료하지 않으면 태아도 감염될 위험이 있다. 몸에 궤양이나 발진이 올라올 수 있으며 향균약(항생제)을 먹거나 주사를 맞아 치료할 수 있지만 방치하면 심장 등 내부 장기에도 심각한 손상을 줄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태극기 다는 법…게양 방법·시간·위치 총 정리 [인포그래픽]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07,000
    • +0.23%
    • 이더리움
    • 4,809,000
    • -0.06%
    • 비트코인 캐시
    • 442,000
    • +1.94%
    • 리플
    • 832
    • +0.6%
    • 솔라나
    • 188,700
    • +5.71%
    • 에이다
    • 953
    • -0.42%
    • 이오스
    • 1,238
    • +1.23%
    • 트론
    • 199
    • +0%
    • 스텔라루멘
    • 176
    • +1.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900
    • -0.34%
    • 체인링크
    • 27,990
    • -0.07%
    • 샌드박스
    • 876
    • +8.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