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반기문 前총장, 부산엑스포 최종 PT 연사로 나선다

입력 2023-11-28 19:43 수정 2023-11-28 19:4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30 부산 세계 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한국의 마지막 프레젠테이션(PT) 연사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나선다.

정부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28일(현지시간) 오후 1시30분께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리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에서 부산 유치를 호소하는 연설을 한다.

반 전 총장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의 경험에서 얻은 국제사회 연대의 필요성을 각국 대표들에게 강조할 예정이다.

정부는 그동안 한국이 과거 국제사회로부터 지원받아 이룩한 유산을 부산 엑스포를 통해 함께 나누겠다며 '연대의 엑스포'를 철학으로 내세워왔다.

반 전 총장은 유엔 지속 가능 목표를 달성하는 데에도 부산 엑스포가 기여하리라는 점을 피력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아시아, 아프리카 국가들에 투표권이 많은데 반 전 총장님이 현직에 계실 때 이들 저개발국에 엄청난 혜택을 베풀어 주셨다"며 "이들 국가가 그런 점을 기억하고 있기 때문에 그 약속을 한국이 지켜가겠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반 전 총장님께 부탁드렸다"고 설명했다.

약 20분간 이어질 마지막 PT에선 한덕수 국무총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 나승연 부산 엑스포 홍보대사도 막판 지지를 호소한다.

정부는 한국이 전 세계에서 받은 도움을 보답하고자 한다는 진심을 전달하기 위해 PT 중간 한국전 영국 참전 용사 콜린 태커리(93)씨와 에티오피아 참전 용사의 손녀 얘기도 짤막하게 영상으로 선보인다.

지휘자 정명훈, 소프라노 조수미, 배우 이정재 등 부산 엑스포 홍보대사와 K-팝 스타 싸이, 김준수 등의 응원 영상을 끝으로 한국의 마지막 호소전은 마무리된다.

정부 관계자는 "PT가 끝난 뒤 곧바로 투표로 이어지니까 이번 PT의 콘셉트를 선거캠페인처럼 구상했다"며 "한국이 PT도 1번, 기호순도 1번이니 투표권자들에게 '1번'이 잔상에 남도록 영상을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한국에 이어 이탈리아, 사우디가 20분씩 최종 PT를 마무리하면 총회장은 곧바로 투표 준비에 들어간다.

1차 투표에서 투표 참가국의 3분의 2 이상 득표국이 나오면 그대로 개최지가 결정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상위 2개국이 결선을 치러 최다 득표국을 선정한다.

한국은 이탈리아를 누르고 2차 결선에 올라 사우디를 상대로 대역전극을 쓰겠다는 각오다. 현장 진행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최종 결과는 현지시간 오후 5시(한국시간 29일 오전 1시)께 나올 전망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블랙스톤 회장 “AI붐에 데이터센터 급증…전력망 과부하 엄청난 투자 기회”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출생신고 않고 사라진 부모…영민이는 유령이 됐다 [있지만 없는 무국적 유령아동①]
  • “인천에 이슬람 사원 짓겠다”…땅 문서 공개한 한국인 유튜버
  • 파월 ‘매파 발언’에 우는 비트코인…중동 위기 감소·美 경제 강세에도 약세 [Bit코인]
  • 금리의 폭격, "돈 줄 마를라"전정긍긍...좀비기업 좌불안석 [美 국채 5%의 소환]
  • “자물쇠 풀릴라” 뒷수습 나선 쿠팡…1400만 충성고객의 선택은? [이슈크래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030,000
    • -2.05%
    • 이더리움
    • 4,512,000
    • -2.51%
    • 비트코인 캐시
    • 686,500
    • -6.73%
    • 리플
    • 724
    • -1.63%
    • 솔라나
    • 197,500
    • -2.81%
    • 에이다
    • 661
    • -5.16%
    • 이오스
    • 1,085
    • -3.3%
    • 트론
    • 168
    • +0.6%
    • 스텔라루멘
    • 160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500
    • -3.98%
    • 체인링크
    • 19,620
    • -2.34%
    • 샌드박스
    • 630
    • -3.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