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두 이윤희 “라이브 커머스 서비스의 모든 것 담겠다...글로벌 진출도 확대” [탐방기UP]

입력 2023-11-12 17:00 수정 2023-11-13 10: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고객 유입·구매 확대는 최대 미션”

대한민국 전체 기업 중 대기업은 1%가 채 되지 않습니다. 그 1% 대기업이 굳세게 뿌리를 내리는 동안 99%의 중견ㆍ중소기업은 쉼 없이 밭을 갈고 흙을 고릅니다. 벤처ㆍ스타트업 역시 작은 불편함을 찾고, 여기에 아이디어를 더해 삶을 바꾸고 사회를 혁신합니다. 각종 규제와 지원 사각지대, 인력 및 자금난에도 모세혈관처럼 경제 곳곳에 혈액을 공급하는 중기ㆍ벤처기업, 그들의 기업가 정신과 혁신, 고난, 성장을 ‘탐방기(記)’에 ‘업(UP)’ 합니다. <편집자주>

▲이윤희 모비두 대표. (사진제공=모비두)
▲이윤희 모비두 대표. (사진제공=모비두)

“콘텐츠가 구매로 이어지는 쇼퍼블 비디오 시대가 왔습니다.”

이윤희 모비두 대표는 12일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모비두는 라이브 커머스와 숏폼 솔루션을 비롯해 마케팅, 영상 제작 등을 원스톱으로 서비스하는 기업이다. 삼성전자 출신인 이 대표가 2013년 ‘모바일 비즈니스 두(mobile business do)’를 줄여 ‘모비두(mobidoo)’라는 이름으로 창업한 뒤 피벗(사업 전환)을 거쳐 지금의 사업으로 자리를 잡았다.

이 대표는 “목적형 쇼핑에서 라이프스타일·콘텐츠 중심의 발견형 쇼핑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모비두는 발견형 쇼핑에서 비디오를 통해 구매로 이어지도록 브랜드·유통사를 위해 유입과 구매 전환을 올려주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모비두의 고객사는 50곳을 넘는다. 지마켓, 롯데온, 신세계 등 유통 기업부터 LG, 야놀자 등 다양하게 분포돼 있다. 이 대표는 “라이브 커머스 시장 초창기에 관련 솔루션을 출시해 국내 브랜드·유통사의 라이브 커머스 시장을 견인해 왔다”고 자평했다. 앞으로 여행, 금융, 제약, 가구 등으로 분야를 확대할 예정이다.

모비두의 가장 큰 특징은 서비스 진화에 있다. 트렌드를 예의주시하고, 니즈가 보이면 기존의 서비스를 발 빠르게 발전·확장시킨다. 모비두 서비스의 가장 큰 축은 기업들이 직접 개발할 필요 없이 자사 몰에 간편하게 탑재하는 라이브 커머스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솔루션인 ‘소스라이브’다.

그러나 모비두는 여기에서 멈추지 않았다. 라이브 커머스에 시청자 유입 요구가 있어 ‘소스애드(라이브 커머스 특화 마케팅 서비스)’를 출시했고, 콘텐츠 제작에 대한 요청으로 ‘소스메이커스(라이브 방송 기획·제작서비스)’를 내놨다. 데이터 분석을 지원하는 ‘소스애널리틱스’, 게임 기능, 커스텀 기능 등이 모두 이렇게 탄생했다. 모비두는 ‘서비스 확장=(고객사와의) 신뢰’라고 보고 있다.

이 대표는 이런 진화의 중심에 모비더(모비두의 직원)가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우리는 모비더의 아이디어로 굴러가는 회사”라며 “모비더의 새로운 사업 아이디어를 빠르게 구현하고, 실현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에는 이러한 잠재력을 더 끌어올릴 수 있도록 조직을 개편했다.

▲모비두 소스 서비스. (사진제공=모비두)
▲모비두 소스 서비스. (사진제공=모비두)

투자자들 역시 모비두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했다. 최근 모비두는 70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브릿지 투자를 유치했다. 키움인베스트먼트, 브이플랫폼인베스트먼트가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고, SBI인베스트먼트와 하나증권은 후속 투자에 나섰다. 모비두의 누적 투자금은 170억 원에 달한다.

모비두는 이번 투자유치를 발판 삼아 기술 고도화와 서비스 역량에 나선 뒤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방침이다. 최근 베트남, 일본에서 현지 에이전시와 협업해 올해 연말께부터 가시적인 성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모비두는 지난해 9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전년 대비 100% 뛴 수치다. 이 대표는 올해 역시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경기 둔화 등 악재로 인해 지난해만큼의 성장세는 어렵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그만큼 어려운 한 해였다”면서 벤처·스타트업계의 녹록지 않은 현실을 전하기도 했다.

모비두의 서비스는 ‘쇼퍼블 (Shoppable)360’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확장을 거듭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대표는 “쇼퍼블 비디오 커머스 기술을 기반으로 기존 라이브 커머스를 넘어 숏폼 솔루션, 퍼포먼스 마케팅, 데이터 분석 및 영상기획·제작까지 고객 유입과 구매 전환에 필요한 모든 것을 솔루션화 한다는 비전을 담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모비두는 숏폼 콘텐츠 솔루션 요구가 커지자 이에 맞춰 ‘소스클립’이라는 숏폼 솔루션도 출시했다. 이 대표는 “반응이 좋다. 짧은 영상은 소비하기 쉽고, 라이브 커머스보다 제작 비용도 낮아 요구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긴 영상을 숏폼 클립으로 추출하는 기능도 출시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우리의 미션은 고객 유입과 구매 전환을 끌어올리는 것”이라며 “향후 쇼퍼블360 원스톱 서비스에서 더 나아가 숏폼, 리테일 미디어 시장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발전해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엔비디아가 테슬라 닮은꼴?…결정적으로 다른 한 가지 [이슈크래커]
  • 똑같이 일하고 적게 버는 ‘여성’ 직장인들 [그래픽뉴스]
  • ‘쾌조의 스타트’ MLB 한국 선수들, 올 시즌이 기대되는 이유 [이슈크래커]
  • 단독 "반도체 수율 높이자"…삼성전자 '디지털트윈' 내년 시범 적용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엔비디아, 제2의 테슬라 되나…급격한 상승세에 경계론 대두 [종합]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758,000
    • +7.55%
    • 이더리움
    • 4,994,000
    • +3.46%
    • 비트코인 캐시
    • 670,000
    • +3.8%
    • 리플
    • 910
    • +4%
    • 솔라나
    • 181,500
    • +0.44%
    • 에이다
    • 1,074
    • +6.02%
    • 이오스
    • 1,544
    • +2.18%
    • 트론
    • 197
    • +0.51%
    • 스텔라루멘
    • 204
    • +8.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700
    • +3.75%
    • 체인링크
    • 28,570
    • -0.35%
    • 샌드박스
    • 959
    • +3.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