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싹-프라이빗테크놀로지, 클라우드 망연계 제로 트러스트 구현 업무협약 체결

입력 2023-11-06 09: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망분리 개선 방향 맞춰 망연계와 제로 트러스트 기술 결합

▲김영랑 프라이빗테크놀로지 대표이사(왼쪽)와 이주도 한싹 대표이사(오른쪽)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싹)
▲김영랑 프라이빗테크놀로지 대표이사(왼쪽)와 이주도 한싹 대표이사(오른쪽)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싹)

한싹이 프라이빗테크놀로지와 ‘클라우드 망분리 환경의 제로 트러스트 보안 모델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에서 △망분리 환경에 특화된 양사의 솔루션 연동을 위한 기술 개발 △제로 트러스트 보안 신규 고객 및 시장 확대를 위한 공동 영업 △고객 공유 및 공동 마케팅 등에 합의하고 협력을 추진한다.

양사는 최근 정부에서 논의하고 있는 망분리 개선 방향에 맞춰 내ㆍ외부 망간 실시간 통신 가구간에 제로 트러스트를 적용하기 위해 한싹 망연계 솔루션의 Non TCP/IP 기반 데이터 전성 기술과 프라이빗테크놀로지의 통신 보안 기술을 결합해 망분리 보안 모델을 구현할 계획이다.

보안 모델은 클라우드 망분리 환경에서 망연계 솔루션을 통해 내ㆍ외부 망간에 자료전송 및 서비스 이용 시 제로 트러스트 기반의 ‘선인증 후접속’ 메커니즘을 적용해 모든 통신 대상의 논리적 연결을 기본 차단한다. 또한, 안전함이 인증된 사용자, 단말, 소프트웨어만 연결을 허용하해 실시간 통신 구간 보안 요소를 강화한다.

더불어 내부에서 외부망에 연결해 클라우드 서비스(SaaS)를 이용할 때나 원격·재택근무 등 외부에서 내부망에 접속 시 침입자가 정보 시스템에 침투하더라도 모든 보호 자원에 접근할 수 없도록 서버, 서비스, 데이터 등을 각각 분리하여 보호한다.

양사는 이처럼 망연계와 제로 트러스트가 결합된 차별화된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며 공공, 금융, 국방, 통신, 대기업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신규고객을 확보하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해 나갈 전략이다. 특히, 공공 클라우드 전환사업과 클라우드 기반의 망분리를 도입하려는 기관 및 기업,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이 필요한 민간 클라우드 사업을 공략할 계획이며, 내년부터 본격 시행되는 한국형 제로 트러스트 신시장도 함께 개척해 나갈 예정이다

이주도 한싹 대표이사는 “망간 데이터 유통의 게이트웨이 역할을 하는 망연계 솔루션에 제로 트러스트 보안 기술을 결합하면 강력한 망분리 보안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사의 기술 협력으로 확보한 제품 경쟁력을 토대로 클라우드, 원격근무 등 다양한 망분리 환경에 유연하고 신속하게 대응하면서 제로 트러스트 보안 사업영역도 확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영랑 프라이빗테크놀로지 대표이사는 “최근 망분리 규제 개선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면서 보안 강화와 업무편의성 제고를 위한 대체 전략으로 제로 트러스트가 급부상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다변하는 업무환경에 따라 높아진 시장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제로 트러스트 보안 모델을 선보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18개사 1000억 원' 저축은행 2차 정상화 펀드, 2분기 내 집행 목표 [저축銀, 위기의 시간③]
  • 전남대 신입생, 기숙사서 사망…"주말 외출 후 발견" 룸메이트 신고
  • [뉴욕인사이트] M7 실적ㆍ3월 PCE 가격지수 주목
  • 재고 쌓이는 테슬라…미국ㆍ중국 이어 유럽도 가격 인하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22 09:19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908,000
    • +0.04%
    • 이더리움
    • 4,615,000
    • +0.33%
    • 비트코인 캐시
    • 740,500
    • -1.2%
    • 리플
    • 768
    • -0.13%
    • 솔라나
    • 219,100
    • -0.23%
    • 에이다
    • 735
    • -0.27%
    • 이오스
    • 1,195
    • -0.5%
    • 트론
    • 163
    • +0.62%
    • 스텔라루멘
    • 167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600
    • -0.58%
    • 체인링크
    • 22,210
    • +1.97%
    • 샌드박스
    • 702
    • -0.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