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네티즌, 리커창 전 총리 비보에 애도 물결…당국은 예의주시

입력 2023-10-27 1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웨이보 해시태그 18억회 조회

▲리커창 중국 전 국무원 총리 베이징/AP연합뉴스
▲리커창 중국 전 국무원 총리 베이징/AP연합뉴스
중국 리커창 전 국무원 총리가 27일 갑작스레 심장마비로 별세했다는 소식에 중국 네티즌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리커창 동지 서거’ 해시태그는 검색어 1위로 이날 오후 2시 30분 기준 18억회 넘게 조회됐고, 관련 글은 총 56만건 이상 게재됐다.

뉴욕타임스는 중국 네티즌들이 리 전 총리의 사망 소식에 메신저 위챗을 통해 충격을 표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그러면서 “그 분은 항상 우리 마음 속에 살아계실 것입니다”, “너무 충격적이다”, “깊이 애도한다” 등 현지 네티즌들의 반응을 소개했다.

일부 네티즌은 리 전 총리가 만 68세라는 비교적 많지 않은 나이이고, 올해 3월까지 총리로 역임하고, 지난달에는 대외 활동도 한 점을 들어 갑작스런 죽음에 의문을 표시하기도 했다.

뉴욕타임스는 또 “중국 지도자들의 죽음은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으로 간주돼 불안을 촉발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시 주석과 공산당이 리 전 총리를 어떻게 추모할지 의문이 제기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앞서 1976년 저우언라이 전 총리의 사망과 1989년 후야오방 전 총서기의 사망에 뒤따른 대규모 추모 열기는 각각 1·2차 톈안먼 시위로 이어진 바 있다.

▲중국 시진핑(왼쪽) 국가주석과 리커창 전 국무원 총리 베이징/AFP연합뉴스
▲중국 시진핑(왼쪽) 국가주석과 리커창 전 국무원 총리 베이징/AFP연합뉴스
중국 당국은 리 전 총리의 사망에 따른 반응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위챗은 이날 오전 한때 ‘리커창’ 키워드 전송을 통제했으나 관영매체들이 일제히 사망 소식을 보도한 뒤로는 제한을 해제했다.

또 중국 정부 공식 웨이보 계정은 리 전 총리의 별세 소식을 게시했으나 해당 트윗에 댓글은 쓸 수 없다. 환구시보나 중국일보 등 관영매체들의 웨이보 계정은 사망 소식에 댓글은 달 수 있지만 다른 사람이 쓴 댓글은 볼 수 없게 설정돼 있다. 반면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나 신화통신 계정은 추모 댓글 작성 및 열람을 모두 개방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닐 토마스 아시아사회정책연구원 중국분석센터 연구원은 “시 주석은 리 전 총리에 대한 공개 애도를 허용할 수도 있지만 그의 죽음을 이용해 지도력에 반대하려는 시도는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원·달러 환율, 1년 5개월여 만에 1370원대…1380원대 전망도 나와 [종합]
  • 지하철역 ‘1000원 빵’,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요? [이슈크래커]
  • 맥도날드 ‘춘식이 팩’ 인기…딜리버리·홈페이지 터졌다
  • 푸바오 동생 루이·후이바오도 폭풍 성장 중…공개 100일만 근황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홍준표 "한동훈이 대권놀이하며 셀카만 찍다 당 말아먹어"
  • [르포] "저 눈을 봐"…넷마블 맑눈광 '팡야쿵야' MZ세대 사로잡다
  • '당선인' 이준석 "다음 대선 3년? 확실한가?"…발언 의도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4.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252,000
    • -1.79%
    • 이더리움
    • 4,776,000
    • -5.03%
    • 비트코인 캐시
    • 798,500
    • -8.53%
    • 리플
    • 802
    • -7.92%
    • 솔라나
    • 224,900
    • -9.09%
    • 에이다
    • 742
    • -11.67%
    • 이오스
    • 1,345
    • -14.06%
    • 트론
    • 168
    • -2.89%
    • 스텔라루멘
    • 167
    • -10.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7,300
    • -11.47%
    • 체인링크
    • 22,290
    • -12.11%
    • 샌드박스
    • 738
    • -16.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