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빙 우하람, 이재경과 싱크로 3m 은메달…통산 9번째 [항저우 AG]

입력 2023-09-30 21: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 30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다이빙 남자 싱크로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우하람-이재경이 연기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
▲ 30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다이빙 남자 싱크로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우하람-이재경이 연기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
우하람(25·국민체육진흥공단)과 이재경(24·광주광역시체육회)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다이빙 남자 싱크로 3m 스프링보드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우하람-이재경은 30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다이빙 남자 싱크로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1∼6차 시기 합계 393.00점을 얻어 2위에 올랐다.

개인 통산 9번째 메달을 따낸 우하람은 이번 대회에 출전한 모든 종목 한국 선수 중 가장 많은 아시안게임 메달을 수확했다. 우하람이 따낸 전체 아시안게임 메달은 은메달 4개, 동메달 5개 총 9개다.

그는 2014년 인천에서 은메달 1개와 동메달 3개,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 은메달 2개와 동메달 2개를 따냈다. 항저우에서도 첫 경기에서 은메달을 수확했다. 4차 시기 몸을 비트는 동작을 가미한 5154B 연기가 79.56점을 받으면서 2위를 확신했다.

이날 우승은 옌쓰위-허차오(중국)가 차지했다. 중국조는 422.55점을 얻었다. 우하람-이재경은 380.22점의 무하맛 빈 부테-우이쯔량(말레이시아)조를 12.78점 차로 제치고 빛나는 은메달을 수확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정후, 양키스냐 자이언츠냐…MLB 향한 한국 선수들의 도전 [이슈크래커]
  • Z세대가 원하는 회식은?…딱 1시간만! [그래픽뉴스]
  • 연말은 와인?…찬바람과 함께 홀짝이는 막걸리의 맛 [맛보니]
  • 서울 빈대 44%는 고시원서 나왔다…'집중관리'
  • 대상 트로피에 이름 새겼다?…‘기안84’, 이번에도 대박 [요즘, 이거]
  • 이강인의 PSG, 구단 역사상 첫 ‘한글 유니폼’…음바페도 입는다
  • ‘남산의 부장들’→‘서울의 봄’→‘화려한 휴가’…영화로 보는 근현대사 [이슈크래커]
  • ‘반도체 클러스터’ 올라탄 용인·평택·동탄, 집값 전망도 ‘후끈’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780,000
    • +0.62%
    • 이더리움
    • 2,807,000
    • +0.75%
    • 비트코인 캐시
    • 301,800
    • +0.6%
    • 리플
    • 819
    • +0.74%
    • 솔라나
    • 82,700
    • +2.61%
    • 에이다
    • 520
    • +1.76%
    • 이오스
    • 925
    • +0.98%
    • 트론
    • 137
    • -0.72%
    • 스텔라루멘
    • 161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300
    • +1.02%
    • 체인링크
    • 21,120
    • +5.65%
    • 샌드박스
    • 564
    • +1.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