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추석 선물, 가세연 김세의도 받았는데…”

입력 2023-09-27 10: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이준석 전 대표 측 제공
▲출처=이준석 전 대표 측 제공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명절 선물을 받지 못했다며 섭섭함을 드러냈다.

26일 이 전 대표는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서 “앞으로 한 5년 뒤에 만약에 윤석열 대통령께서 저한테 말씀하실 기회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때 추석 선물 안 보낸 건 ‘내가 한 거 아니다’라고 말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가로세로연구소 대표 김세의씨도 받았는데 저는 안 오더라”라며 극우 유튜브채널을 운영하는 전(前) MBC 기자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추석선물 받겠다고 하는 게 아니라 대통령이 낙인 찍어서 괴롭힌 인사들이 보수에 굉장히 많다. 대통령 본인이 많은 사람들을 리스트에서 선제적으로 지워버린 것 같다”면서 “이는 지금 보수의 가장 큰 저해 요소”라고 강조했다.

또 이 전 대표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한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구속될 위기에 처했던 책임이 2030 남성들에게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내란선동”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22일 유 전 이사장은 노무현재단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에서 “2030 남자 유권자들한테 좀 말하고 싶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그대들의 책임이 상당 부분 있다”면서 “2030 여성 유권자는 지난 대선 때 충분히 자기 몫을 했다. 여자들이 나라를 구하지 않으면 진짜 위험하다”고 언급했다.

해당 발언을 두고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이 지금 젊은 세대에게 조금씩 지지를 잃어갔던 이유, 특히 대선 때 그랬던 이유는 저런 식으로 스타일이 너무 올드하기 때문이다. 억지로 짜낸 신파 같은 게 등장하고 저 말하는 화법 자체도 엄청 꼰대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가 봤을 때 ‘옛날에 우리는 돌 들고 민주화운동 했는데 키보드로 뭐 하고 있는 거냐’ 이러면서 조롱하고 있는 것인데 저 의식을 못 버리면 아마 계속 민주당은 옛날 감성에 젖어 사는 신파 정당같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전 대표는 “유 전 이사장이 본인을 지지하는 일부 세력에 저렇게 말하면서 갈라치기를 하고 있는데 갈라치기의 정확한 정의”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11:40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898,000
    • +3.35%
    • 이더리움
    • 4,862,000
    • +2.19%
    • 비트코인 캐시
    • 637,500
    • -5.97%
    • 리플
    • 879
    • +0%
    • 솔라나
    • 180,900
    • +0.72%
    • 에이다
    • 1,043
    • +2.66%
    • 이오스
    • 1,496
    • +1.7%
    • 트론
    • 195
    • -0.51%
    • 스텔라루멘
    • 18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600
    • -9.06%
    • 체인링크
    • 28,380
    • -3.63%
    • 샌드박스
    • 947
    • -6.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