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상소] 1인당 평균이자 32만원... 토스뱅크, 먼저 이자 받는 정기 예금 '인기'

입력 2023-10-01 08: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먼저 이자 받는 정기예금' 4조원 돌파

뉴스를 포함해 이메일과 SNS 등에서는 고수익과 노후를 대비한 새로운 금융상품이 하루에도 수십 개씩 쏟아집니다. 하지만 금융상품들이 까다로운 우대 조건이나 파생상품화되면서 복잡해진 수익구조에 소비자 권익을 보호할 수 있는 안전장치를 알리는 ‘파수꾼’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이에 이투데이는 ‘금상소(금융상품소개서)’를 통해 철저히 금융소비자 중심의 투자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소개하고자 합니다.

토스뱅크가 출시한 '먼저 이자 받는 정기예금'이 입소문을 타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달 13일 먼저 이자 받는 정기예금은 예치액 4조 원, 총 이자 630억 원을 돌파했다. 출시 140일 만이다. 1인당 32만 원의 이자를 받았다.

이자 받는 정기예금은 토스뱅크가 3월 24일 선보인 상품이다. 가입 즉시 이자가 지급되는 상품으로 가입과 동시에 이자를 출금해 생활비로 사용하거나 재투자할 수 있다. 금리는 세전 연 3.5%, 계좌당 가입한도는 최소 100만 원에서 최대 10억 원이다.

가입일에 빠르고 편리하게 이자를 받아 재투자할 수 있어 소비자의 호응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출시 170일 만에 누적 계좌수 20만 좌, 예치금 4조 원, 총 이자 630억 원을 넘어섰다. 고객 1인당 평균 예치액은 2665만 원, 고객이 받은 평균 이자는 세후 32만 원을 기록했다.

신규 계좌, 예금액 등은 꾸준히 성장세다. 신규 계좌는 한 시간에 약 50좌, 예금액은 한 시간에 약 10억 원씩 증가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연령대별 분포를 살펴보면 40대가 30.0%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50대 이상 (28.4%), 30대(24.7%), 20대 (15.5%) 등으로 세대별로 고르게 이용했다.

또, 목돈을 안정적으로 맡기고 싶은 고객도 ‘먼저 이자 받는 정기예금’ 상품을 찾고 있다. 고객별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예치금이 5000만 원 이상인 고객이 약 14%를 차지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먼저 이자 받는 정기예금을 통해 이자를 만기일이 아닌 가입일에 즉시 전달하는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며 “소비자 중심의 금융 상품을 지속 개발해 나가며 자금 운용 편의성과 안정성을 모두 강화할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줍줍, 부부 ‘동시 신청’도 가능…“동시 당첨 땐 무효”
  • 아직도 전기차 투자해?…판타스틱4ㆍAI 5 시대가 왔다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2차전지 '이때'까지 바닥 다진다…전기차 전망 분석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불장’ 주도하는 이더리움…유니스왑은 주말새 50% 급등 [Bit코인]
  • ‘파죽지세’ 일본 닛케이지수, 장중 또 신고점 경신…3만9300선 돌파
  • 오늘의 상승종목

  • 02.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181,000
    • +3.01%
    • 이더리움
    • 4,294,000
    • +1.8%
    • 비트코인 캐시
    • 370,600
    • +0.43%
    • 리플
    • 747
    • -0.27%
    • 솔라나
    • 150,000
    • +5.56%
    • 에이다
    • 834
    • +3.6%
    • 이오스
    • 1,095
    • +0%
    • 트론
    • 191
    • +1.06%
    • 스텔라루멘
    • 160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300
    • +3.77%
    • 체인링크
    • 26,050
    • +1.56%
    • 샌드박스
    • 736
    • +3.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