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남은 미국 대선, 현지서 꼽은 주요 변수는

입력 2023-09-25 14: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토드 벨트 조지워싱턴대 정치학 교수, 빅터 차 국제전략연구센터(CSIS) 한국 석좌 인터뷰
내년 대선 앞서 경합주 선거인단 구성 바뀌어
소셜미디어 파급력, 고령, 부통령 후보 등도 변수
“트럼프가 되면 모든 정책 바뀔 것” 전망

▲도널드 트럼프(왼쪽) 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2024년 미국 대통령 선거가 1년 남짓 남은 가운데, 미국 현지에선 이번 대선이 여러 측면에서 과거와 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사실상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의 재대결로 무게가 기우는 상황에서 각 후보가 다시 집권에 성공할 경우 미국과 국제사회가 어떤 변화를 맞을지에 대한 분석도 쏟아지고 있다.

토드 벨트 조지워싱턴대 정치학 교수는 최근 미국 워싱턴D.C.에서 한국 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대선이 가진 여러 특징을 소개했다.

벨트 교수는 지난 대선처럼 이번 역시 몇 개의 ‘스윙 스테이트(경합주)’에 따라 대선 판도가 달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스윙 스테이트는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이 고정되지 않고 매번 바뀌는 곳을 의미한다. 이들 지역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대선 승기를 잡을 수 있다.

특히 벨트 교수는 내년 대선 때 선거인단 조정이 있는 점에 주목했다. 그는 “10년마다 인구조사를 하고 하원은 선거인단 구성을 바꿀 수 있다”며 “2024년 대선에선 새로운 선거인단이 구성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큰 변화는 텍사스주다. 선거인단이 2명 늘어났다”며 “콜로라도와 플로리다 등이 1명씩 늘었고 캘리포니아와 일리노이, 뉴욕, 펜실베이니아 등은 1명씩 줄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선거인단 구성이 바뀐 주들 가운데 노스캐롤라이나의 변동성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했다.

▲토드 벨트(왼쪽에서 두 번째) 조지워싱턴대 정치학 교수가 15일 한국 취재진에 내년 대선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토드 벨트(왼쪽에서 두 번째) 조지워싱턴대 정치학 교수가 15일 한국 취재진에 내년 대선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벨트 교수는 미디어가 가져오는 정치 양극화에도 주목했다. 그는 “미국에선 미디어를 정치 양극화의 주요 원인으로 보는 게 중론”이라며 “과거와 달리 최근 미디어 기업들은 소비자들이 듣고자 하는 이른바 확증편향을 더 심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소셜미디어가 양극화를 가속하고 있다는 것도 주목할 점”이라며 “유권자 중엔 실제 사실이라고 해도 믿지 못하는 모습도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후보들이 일반 미디어 대신 소셜미디어를 통한 캠페인에 집중하면서 양극화가 심화했다고 본다”고 평했다.

워싱턴D.C. 모처의 식당에서 만난 스티브 허먼 미국의소리(VOA) 선임 기자는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도 내년 대선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허먼은 트럼프 정권 당시 백악관을 출입했고 한국 특파원으로 있을 땐 외신기자클럽 회장을 맡았던 인물이다.

허먼은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 바이든이 트럼프보다 덜 건강하다는 인식이 있다”며 “그래서 민주당은 대통령의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려 애쓰고 우파 매체들은 바이든이 넘어지거나 방향을 헷갈리는 장면을 계속 방영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두 후보 간 나이 차가 많이 나지 않는 만큼 러닝메이트인 부통령 후보도 중요하다고 짚었다. 그는 “누가 부통령이 될지 유권자들이 주의 깊게 보고 있다”며 “바이든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바꾸지 않을 것 같고, 트럼프는 크리스티 노엠 사우스다코타 주지사를 여성 후보로 데리고 나올 것 같다”고 추측했다.

▲빅터 차(맨 왼쪽) 전략국제연구센터(CSIS) 한국 석좌가 15일 한국 취재진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빅터 차(맨 왼쪽) 전략국제연구센터(CSIS) 한국 석좌가 15일 한국 취재진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유권자들이 기대하는 것은 대선 결과만이 아니다. 과연 트럼프나 바이든이 다시 집권하게 됐을 때 이전과 같은 정책을 펼칠 것이냐는 것이다. 전략국제연구센터(CSIS) 본사에서 만난 빅터 차 한국 석좌는 “바이든이 재선한다면 행정부는 일관성 있는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본다”며 “북한이 관심을 보이지 않을 뿐이지 지금도 바이든은 진심으로 북한과의 대화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반면 “트럼프가 당선되면 모든 게 바뀔 것”이라며 “그는 하루 만에 우크라이나 전쟁을 끝내겠다는 말까지 한 인물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나 한국 등 동맹 관계를 덜 중요하게 여기는 방향으로 정책을 재정립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짐 매티스 전 국방장관과 같이 좋은 조언을 해줄 참모가 그를 도와줄 수 있느냐는 것”이라며 “그러나 트럼프가 두 번째 당선되면 그런 사람들이 아무도 그를 위해 일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 재선되면 충성심 있지만, 능력은 검증되지 않은 인사를 데려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 본 기사는 한국언론진흥재단과 미국 동서센터(East-West Center)가 주최한 2023년 한·미 언론교류 프로그램에 참여해 작성됐습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11:1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244,000
    • +2.55%
    • 이더리움
    • 4,852,000
    • +1.76%
    • 비트코인 캐시
    • 633,000
    • -8.46%
    • 리플
    • 875
    • -1.02%
    • 솔라나
    • 181,200
    • +0.39%
    • 에이다
    • 1,042
    • +1.96%
    • 이오스
    • 1,489
    • +0.81%
    • 트론
    • 196
    • +0%
    • 스텔라루멘
    • 189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6,800
    • -11.46%
    • 체인링크
    • 28,370
    • -4.16%
    • 샌드박스
    • 934
    • -6.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