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뢰할 수 있는 메인넷 만들기…블록체인 경량화부터" [웹3.0 창조적 파괴]

입력 2023-10-06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재윤 슈퍼블록 대표

내년 오버프로토콜 메인넷 출시…무거워진 노드 경량화 목표
숙박권ㆍ공연티켓 등 비증권 분야 디지털화 후 거래 계획
“블록체인 실생활 적용 위해 의미 있는 자산 거래돼야 한다”

▲김재윤 슈퍼블록 대표가 9월 7일 열린 오버프로토콜 팝업스토어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윤희성 기자 yoonheesung@)
▲김재윤 슈퍼블록 대표가 9월 7일 열린 오버프로토콜 팝업스토어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윤희성 기자 yoonheesung@)

“돈은 사라지지 않는다는 믿음이 필요하다. 비트코인이 수백 년 됐다면 누구도 비트코인에 대해 의문을 가지지 않을 것이다.”

김재윤 슈퍼블록 대표는 최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코인이 신뢰를 갖는 과정에 있기 때문에 가격에 대한 도전이 계속된다고 밝혔다.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메인넷을 만들 때 철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슈퍼블록은 일반인도 블록체인 네트워크 내에서 노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슈퍼블록은 내년 오버프로토콜이라는 메인넷을 출시할 계획이다. 오버프로토콜의 특징은 노드 경량화다. 노드란 블록체인에서 발생하는 거래를 검사하는 컴퓨터다.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작동하기 위해서는 같은 데이터를 가진 컴퓨터가 많이 필요하다. 블록체인 역사가 길어짐에 따라 데이터와 함께 비용이 늘어나면서 일반인이 개인 컴퓨터로는 노드 역할을 하기 어려워졌다.

김 대표는 “데이터 크기가 커져 버린 탓에 일반인이 본인 컴퓨터로는 노드를 돌릴 수가 없게 됐다”며 “일반 유저들은 인프라 업체나 회사들에 의존해야만 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블록체인은 금융기관 없이 금융을 구현하려고 했지만, 결국 일부 업체에 의탁하는 상황이 돼버렸다”며 “슈퍼블록은 일반인이 개인 컴퓨터로도 운영이 가능한 노드를 개발했으며 그러한 노드로 운영되는 메인넷이 오버프로토콜”이라고 덧붙였다.

오버프로토콜은 노드 경량화로 기존 자산을 디지털화시키고 거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규제로 채권,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등은 증권성이 있어 아직 어렵기 때문에 공연 티켓, 숙박권, 식당 예약권 등 서비스 이용권 등 비증권 분야부터 시도한다는 의도다.

김 대표는 “아직까지는 블록체인이 실생활에 쓰이지 않는 이유가 효용을 주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블록체인이 쓰이기 위해서는 의미 있는 자산들이 거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생활에 쓰이기 위해서는 비증권은 매매가 쉬워져야 하고, 증권 쪽에서는 규제가 풀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올해 금융위원회가 내놓은 토큰증권 가이드라인은 거래에 활용될 분산원장을 프라이빗 블록체인에 제한되는듯한 요건을 달면서 업계가 불만을 내놓기도 했다.

김 대표는 “데이터를 공개하고 누구나 접근할 수 있게 함으로써 위변조를 막는건데, 폐쇄형으로 만들게 되면 중앙화된 서버로 진행하는 것과 차이가 없다”며 “프라이빗 체인은 다른 서비스와의 호환도 어렵게 된다”고 설명했다.

슈퍼블록은 블록체인 스타트업에 투자가 얼어붙은 상황에서도 올해 초 90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완료하기도 했다. 시리즈 A 투자에는 SK주식회사, 넷마블 주식회사, DSC인베스트먼트, 이앤인베스트먼트, 슈미트 등 대기업과 벤쳐캐피탈(VC) 등이 참여했다.

웹2.0 기업으로부터 투자를 받은 슈퍼블록은 향후 협업도 함께 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아직 메인넷이 런칭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확정적으로 말할 수 있는 부분은 없지만, 숙박권, 티켓, 식당 예약권 등 만기가 있는 비증권형 자산을 거래할 수 있는 바우처 마켓부터 차근차근 실제 사용 예시를 만들어 가고싶다“ 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322,000
    • +0.62%
    • 이더리움
    • 4,321,000
    • +0.28%
    • 비트코인 캐시
    • 683,500
    • +1.33%
    • 리플
    • 723
    • -0.41%
    • 솔라나
    • 242,000
    • +1.13%
    • 에이다
    • 663
    • -0.75%
    • 이오스
    • 1,125
    • -1.14%
    • 트론
    • 170
    • -1.73%
    • 스텔라루멘
    • 150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300
    • +1.8%
    • 체인링크
    • 23,110
    • +2.26%
    • 샌드박스
    • 616
    • -0.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