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 국내 부직포 업계 최초 ‘국제 기준 환경성적표지(EPD)’ 인증 획득

입력 2023-09-18 08: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글로벌 수출 경쟁력 강화

▲코오롱인더스트리 스펀본드 제품 화이논과 폐PET를 재활용한 원료로 만든 화이논 에코가 국제 기준 환경성적표지(EPD)인증을 받았다. (사진제공=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인더스트리 스펀본드 제품 화이논과 폐PET를 재활용한 원료로 만든 화이논 에코가 국제 기준 환경성적표지(EPD)인증을 받았다. (사진제공=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인더스트리가 그린 기술력을 강화해 글로벌로 수출 경쟁력을 확대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부직포의 일종인 스펀본드 제품 ‘화이논(Finon)’과 ‘화이논 에코(Finon ECO)’가 국내 업계 최초로 ‘국제 기준 환경성적표지(Environmental Product Declarations)’ 인증을 취득했다고 18일 밝혔다.

EPD는 원료 채취부터 생산, 유통, 사용, 폐기 등 제품 수명의 전 과정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정량화해 표시하는 제도다. 소비자의 환경친화적 선택을 돕는 지표로 활용돼 환경규제에 엄격하기로 알려진 유럽과 미국에서 인증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유럽 환경 인증기관인 스웨덴의 EPD 인터내셔널 AB(EPD International AB)와 노르웨이의 EPD 노르웨이(EPD Norge) 두 곳으로부터 인증을 받아 공신력을 더욱 확보했다.

화이논은 PET(폴리에스터)로 만든 장섬유 스펀본드로 △건축ㆍ토목용 자재 △에어컨ㆍ산업용 필터 △실내·차량용 카펫 등 다양한 산업에 사용되고 있다. 화이논 에코는 폐 페트병을 재활용한 원료가 적용돼 기존 화이논 대비 이산화탄소를 43% 줄였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해 4월 두 제품에 대해 업계 최초로 환경부 주관 국내 EPD 인증을 받았다. 이번 국제 인증을 추가 획득하며 수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영백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업2본부장은 "EPD는 세계 시장에서 친환경 제품의 신뢰성을 확보하는 데 중요한 지표”라며 "인증 범위를 지속해서 확대해 글로벌 고객 맞춤형 소재 생산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MZ세대, 최대 관심사도 스트레스 이유도 '돈' [데이터클립]
  • 한동훈·나경원·원희룡 릴레이 출사표…국민의힘 전당대회 '관전 포인트'는? [이슈크래커]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파리올림픽 1개월 앞] 2024 파리올림픽의 경제학
  • 단독 영화-OTT 경계 모호…'영상물'·'영상콘텐츠'로 개념 확장한다
  • “호텔 서비스 이식”…‘큰 손’ 시간 점유 신세계百 강남점(르포) [진화하는 백화점]
  • 꼴찌의 반란…AI 지각생 애플·카카오 서비스로 승부수
  • 거세지는 해외 투기자본 습격… ‘경영권 방패’ 입법 서둘러야 [쓰나미 막을 뚝, 포이즌필]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3,869,000
    • -7.01%
    • 이더리움
    • 4,659,000
    • -4.02%
    • 비트코인 캐시
    • 494,000
    • -8.6%
    • 리플
    • 661
    • -2.36%
    • 솔라나
    • 179,800
    • -2.07%
    • 에이다
    • 523
    • -3.33%
    • 이오스
    • 787
    • -1.13%
    • 트론
    • 169
    • +0%
    • 스텔라루멘
    • 124
    • -2.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700
    • -6.4%
    • 체인링크
    • 18,590
    • -1.22%
    • 샌드박스
    • 453
    • -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