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 뒤집기 첫 재판, 내년 ‘슈퍼화요일’ 전날 열려…선거 영향에 주목

입력 2023-08-29 10: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트럼프, 대선 이후인 2026년 4월 요청했지만 기각

▲7월 29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이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이리(미국)/로이터연합뉴스
▲7월 29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이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이리(미국)/로이터연합뉴스
2020년 대선 결과를 뒤집으려 시도했다는 혐의로 기소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첫 재판 날짜가 내년 3월 4일로 확정됐다. 이날은 각 당의 대통령 후보자를 결정짓는 ‘슈퍼화요일’ 하루 전날로 대선에 미칠 영향이 주목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워싱턴D.C.연방지방법원의 타니아 처트칸 판사는 이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전복 혐의에 대한 첫 재판을 내년 3월 4일에 열기로 했다. 처트칸 판사는 첫 재판일 선정 배경에 대해 “대중은 이 사안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종결돼야 할 권리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3월 4일은 미국 대통령 선과 과정 중 대통령 후보자를 지명할 권한을 가진 대의원을 가장 많이 선출하는 ‘슈퍼 화요일’의 전날이다. 사전에 지지 후보를 미리 공개한 대의원들의 과반을 한꺼번에 선출하기 때문에 이날 결과에 따라 어느 정도 대세의 윤곽이 잡힌다. 공화당도 내년 3월 5일 앨라배마, 알래스카, 아칸소,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텍사스 등 약 10개 주에서 코커스(당원대회)와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치를 예정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대선이 끝난 뒤 재판을 시작할 것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검찰이 제시한 증거를 검증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첫 재판을 2026년 4월로 해달라고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서 모든 재판에 대해 “선거 후에 실시해야 한다. 선거 방해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법원은 “필요한 기간을 훨씬 넘어섰다”며 이 경우 증인 확보가 어려워지거나 증인의 기억이 모호해질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480,000
    • -0.32%
    • 이더리움
    • 4,787,000
    • -1.32%
    • 비트코인 캐시
    • 527,500
    • -3.3%
    • 리플
    • 866
    • +6.39%
    • 솔라나
    • 219,800
    • -2.92%
    • 에이다
    • 619
    • +0.16%
    • 이오스
    • 861
    • +1.89%
    • 트론
    • 189
    • +0.53%
    • 스텔라루멘
    • 152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000
    • +0.71%
    • 체인링크
    • 19,650
    • -2.09%
    • 샌드박스
    • 476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