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vs 저커버그 빅매치 이달 성사되나...“8월 26일 제안”

입력 2023-08-07 16: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저커버그 “오늘도 준비돼…머스크가 날짜 확정 안 해”
X 생중계 발표에 “더 믿을만 한 플랫폼서 해야” 비아냥

▲마크 저커버그(왼쪽) 메타 최고경영자(CEO)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FP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왼쪽) 메타 최고경영자(CEO)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FP연합뉴스
‘세기의 대결’로 관심을 끈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의 철창 매치가 이달 치러질 수도 있을 전망이다.

6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저커버그는 이날 스레드에 “난 오늘도 준비됐다. 숨죽이고 있지 않다”며 “머스크가 처음 결투를 제안했을 때 난 8월 26일을 제안했지만, 그는 날짜를 확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이 스포츠를 사랑하고, 어떤 일이 있든 훈련하는 사람들과 경쟁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머스크가 X(옛 트위터)에서 “나는 싸움을 준비하기 위해 온종일 무게를 치고 있다. 따로 운동할 시간이 없어서 회사에 (역기를) 가져간다”고 말한 것을 맞받아친 것이다. 실제로 저커버그는 자신의 글에 머스크의 발언을 캡처해 함께 게시했다.

또한 머스크가 두 사람의 격투대결을 X에서 생중계하고 수익금을 재향 군인을 위한 자선기금 모금에 사용할 것이라고 밝히자, 저커버그는 “자선기금까지 실제로 모금할 수 있으려면 좀 더 신뢰성 있는 플랫폼을 사용해야 하지 않을까?”라며 비꼬기도 했다.

머스크와 저커버그의 ‘억만장자 매치’는 메타의 새로운 소셜미디어 앱 스레드 출시를 앞두고 온라인상 신경전을 계기로 불거졌다. 머스크는 “스레드가 트위터의 대항마가 될까”라는 유저의 질문에 “무서워 죽겠네”라며 비아냥댔다. 여기에 다른 사용자가 “저커버그가 주짓수를 한다는 데 조심하라”고 하자 머스크는 “철창 싸움(cage fight)에 임할 준비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저커버그가 등장해 “위치 보내라”고 받아쳤고, 머스크 역시 “진짜라면 해야지, 라스베이거스 옥타곤”이라고 응수했다.

양측이 이 대결에 ‘진지하다’는 견해를 밝히면서, 분위기는 더욱 고조됐다.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인 UFC의 데이나 화이트 회장은 이번 매치에 대해 “세계 역사상 가장 큰 싸움이 될 것이며, 모든 유료 시청 기록을 깰 것”이라고 내다봤다. 두 사람의 대결이 성사되면 전체 흥행 수입이 10억 달러(약 1조3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줍줍, 부부 ‘동시 신청’도 가능…“동시 당첨 땐 무효”
  • 아직도 전기차 투자해?…판타스틱4ㆍAI 5 시대가 왔다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2차전지 '이때'까지 바닥 다진다…전기차 전망 분석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불장’ 주도하는 이더리움…유니스왑은 주말새 50% 급등 [Bit코인]
  • ‘파죽지세’ 일본 닛케이지수, 장중 또 신고점 경신…3만9300선 돌파
  • 오늘의 상승종목

  • 02.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020,000
    • +2.77%
    • 이더리움
    • 4,316,000
    • +2.49%
    • 비트코인 캐시
    • 371,300
    • +0.51%
    • 리플
    • 752
    • +0.27%
    • 솔라나
    • 148,300
    • +4.29%
    • 에이다
    • 834
    • +3.35%
    • 이오스
    • 1,103
    • +0.73%
    • 트론
    • 191
    • +0.53%
    • 스텔라루멘
    • 161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500
    • +3.76%
    • 체인링크
    • 26,110
    • +2.11%
    • 샌드박스
    • 740
    • +4.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