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링크 거머쥔 머스크, 글로벌 안보·과학 연구에 ‘리스크’ 우려

입력 2023-07-30 14:32 수정 2023-07-30 17: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머스크, 우주 공간서 타의 추종 불허 힘 행사”
우크라 전쟁 작전 수행에 영향 미치기도
위성 인터넷 통해 민감한 정보 접근 가능성
우주과학계 “연구 방해” 반발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6월 16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스타트업 전시회 비바 테크놀로지 2023에 참석해 이야기를 듣고 있다. 파리/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6월 16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스타트업 전시회 비바 테크놀로지 2023에 참석해 이야기를 듣고 있다. 파리/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우주항공업체 스페이스X 산하의 위성 인터넷 서비스 사업부 ‘스타링크’를 앞세워 글로벌 안보 분야는 물론 우주 과학 연구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머스크가 우주 공간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힘을 행사하면서 세계적인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표적인 사례가 우크라이나 전쟁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올해 3월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과 우크라이나군 총사령관인 발레리 잘루즈니 장군의 회담 주요 안건 중 하나가 스타링크였다. 현재 우크라이나 주요 전투 지역은 스타링크 없이는 인터넷 접속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인터넷은 현대전에서 필수적인 요소다.

문제는 머스크의 개인 판단에 따라 전쟁 지역의 스타링크 접속 여부가 결정된다는 점이다. 머스크는 지난해 9월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가 점령한 크림반도를 공략하는 과정에서 우크라이나군의 스타링크 접속 요청을 거부했다. 이 때문에 우크라이나군이 작전을 변경해야 하는 상황에 처하기도 했다고 NYT는 전했다.

미하일로 페도로프 우크라이나 부총리는 “스타링크는 우크라이나 통신 인프라에서 ‘피 같은’ 귀중한 존재가 됐지만, 우크라이나가 (스타링크에) 지나치게 의존하게 될까 우려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머스크가 특정 지역이나 국가에 대한 인터넷 접속을 거부하거나 허가하는 것뿐만 아니라 위성 인터넷을 통해 전달되는 민감한 정보에도 접근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한다. 각국 정부의 우려가 커지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우주과학계는 스타링크가 연구에 방해가 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최근 독일 비영리 과학연구기관인 막스플랑크연구소와 네덜란드 전파천문학연구소는 “스타링크의 인공위성 관련 전자장비 68개를 정밀 분석한 결과 이 중 47개에서 ‘불필요한 전자기파’가 발생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해당 전자기파가 외계 행성 연구를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우주 궤도에 있는 스타링크의 위성은 4500개에 달한다. 이는 전 세계 각국이 운용하고 있는 인공위성 중 50% 이상에 해당한다. 머스크는 이 위성 수를 앞으로 4만2000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813,000
    • +1.24%
    • 이더리움
    • 4,597,000
    • +2.38%
    • 비트코인 캐시
    • 738,500
    • +3.5%
    • 리플
    • 767
    • +1.32%
    • 솔라나
    • 218,300
    • +4.55%
    • 에이다
    • 726
    • +2.98%
    • 이오스
    • 1,199
    • +1.96%
    • 트론
    • 162
    • +0.62%
    • 스텔라루멘
    • 166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1,300
    • +3.05%
    • 체인링크
    • 21,520
    • +2.33%
    • 샌드박스
    • 697
    • +4.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