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만 여행 유튜버’ 원지, 활동 중단 선언…“공황 장애·번아웃 증상”

입력 2023-06-01 09: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원지 인스타그램)
▲(출처=원지 인스타그램)
여행 유튜버 원지(본명 이원지)가 활동 중단을 알렸다.

원지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많은 고민 끝에 유튜브 시작한 지 8년 만에 처음으로 유튜브 활동을 당분간 쉬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원지는 당분간 휴식을 갖는 이유로 건강 악화, 공황과 번아웃 증상을 꼽았다.

그는 “오랫동안 혼자 여행하며 불규칙한 생활(식습관, 수면 습관 포함)을 지속하다보니 건강 무리가 슬슬 오기 시작한 것 같다”며 “그동안 혼자서 감당해 온 것들을 잠시 내려놓고, 시기를 놓치기 전에 건강 회복에 집중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너무 감사하게도 정말 많은 분이 알아봐주시고 계신다. 저를 알아봐주시고 인사해주시는 분들께 미처 다 전하지 못한 감사의 말씀을 이 기회를 빌려 전한다”며 “그런데 제가 워낙 폐쇄적인 인간관계를 유지하는 내향적인 사람이다 보니, 너무 감사한 마음이 듦과 동시에 일종의 중압감도 같이 느끼고 있다. 여기에 체력적 무리까지 겹치다보니 가끔 외출 중 가슴이 답답해 구석에 숨어서 심호흡하고 다시 나와야 할 때도 있고, 안 그래도 안 하는 외출을 점점 더 꺼리게 됐다”고 토로했다.

그는 “현재 소속사, 매니저, 편집자 등 어떠한 팀도 없이 유튜브를 전적으로 혼자 운영하고 있다. 추가적으로 사업체 역시 기본적으로 혼자 운영하고 있다 보니, 체력적, 정신적으로도 한계가 온 것 같다”며 “그래서 직감적으로 더 늦기 전에 지금 쉬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절대적으로 휴식이 필요한 시기인 것 같아 이런 과감한 결정을 내리게 됐다”며 “열심히 충전해서 돌아오겠다. 감사하다. 그리고 너무나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화제를 빚자 원지는 내용을 삭제했다. 그는 “그저 업로드 좀 쉬어 간다는 이야기가 기사로 나고 난리라. 놀라서 내용 지운 점 참고 부탁드린다”며 “이렇게 요란하고 싶지는 않았는데, 화이팅”이라고 전했다.

원지는 유튜브 채널 구독자 74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여행 유튜버다. 지난달 종영한 ENA 예능 프로그램 ‘지구마불 세계여행’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했으며,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등 방송에 출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줍줍, 부부 ‘동시 신청’도 가능…“동시 당첨 땐 무효”
  • 아직도 전기차 투자해?…판타스틱4ㆍAI 5 시대가 왔다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2차전지 '이때'까지 바닥 다진다…전기차 전망 분석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불장’ 주도하는 이더리움…유니스왑은 주말새 50% 급등 [Bit코인]
  • ‘파죽지세’ 일본 닛케이지수, 장중 또 신고점 경신…3만9300선 돌파
  • 오늘의 상승종목

  • 02.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001,000
    • +2.8%
    • 이더리움
    • 4,310,000
    • +2.38%
    • 비트코인 캐시
    • 371,600
    • +0.6%
    • 리플
    • 752
    • +0.27%
    • 솔라나
    • 147,500
    • +3.65%
    • 에이다
    • 832
    • +3.23%
    • 이오스
    • 1,103
    • +0.73%
    • 트론
    • 191
    • +1.06%
    • 스텔라루멘
    • 161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800
    • +4.05%
    • 체인링크
    • 26,060
    • +1.8%
    • 샌드박스
    • 737
    • +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