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바이오 HA 필러 ‘에일린’, 호주·뉴질랜드 진출

입력 2023-03-23 10: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시지바이오 유현승 대표(왼쪽에서 세번째)와 아모어 에스테틱스 임원진들이 수출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시지바이오)
▲시지바이오 유현승 대표(왼쪽에서 세번째)와 아모어 에스테틱스 임원진들이 수출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시지바이오)

시지바이오는 히알루론산(HA) 필러 ‘에일린(Aileene)’을 호주·뉴질랜드에 800만 달러(약 104억 원) 규모로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시지바이오는 본격적인 중국 필러 시장 진출을 알린 데 이어, 오세아니아 시장까지 진출하게 됐다. 에일린 단일 제품만으로 약 1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지바이오와 수출 계약을 맺은 아모어 에스테틱스(Amore Aesthetics)는 호주, 뉴질랜드의 대표적인 메디컬 스파 브랜드 하우스 코스메틱스(Haus Cosmetics)와 연계된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오세아니아 지역 내 약 300여 개의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어 즉각적인 영업 및 제품 유통이 가능하다.

에일린은 지난해 본격적으로 글로벌 유통 확장을 시작해 전 세계 25개국에 성공적으로 출시됐다.

점성이 높은 모노파이직(Monophasic) 필러와 탄성이 높은 바이파이직(Bipahsic) 필러 성상의 장점만을 모은 세계 최초의 멀티레이어드(Multi-layered phasic) 성상 제품이다. 최적의 수화를 구현해 주입 후 붓기가 적은 것이 특징이며 타사 제품 대비 통증 지표(VAS Score) 점수가 절반 수준이다.

유현승 시지바이오 대표는 “에일린의 첫 호주·뉴질랜드 지역 진출인 만큼 성공적으로 지역 유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며, “본 성과를 바탕으로 오세아니아 지역에서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해외시장 개척을 지속함으로써 ‘글로벌 재생의료 전문기업’으로 이름을 굳힐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언제 붕괴될지 몰라"…금가고 무너지는 종로 충신1구역 가보니 [르포]
  • 임영웅, '모래 알갱이' 주요 음원사이트 1위…'따뜻한 감성' 통했다
  • AI와 사랑하는 시대?…월 40만 원에 구독하는 ‘완벽한 남편’
  • 가장 선호하는 반려견은 ‘몰티즈’, 고양이는?
  • “정유정 만날까 무섭다” 여대생들 과외 앱 삭제 러시
  • 고공행진 엔터주, 악재에 종목장세↑…‘옥석 가리기’ 시작하나
  • 엄현경♥차서원, ‘혼전임신’ 부모된다…“제대 후 결혼식”
  • 제니 배우 데뷔작 ‘디 아이돌’, 북미서 첫 방송…“수위 논란 떠나 공허해”
  • 오늘의 상승종목

  • 06.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3,738,000
    • -4.63%
    • 이더리움
    • 2,387,000
    • -3.32%
    • 비트코인 캐시
    • 142,800
    • -4.86%
    • 리플
    • 663.3
    • -5.75%
    • 솔라나
    • 25,780
    • -9.67%
    • 에이다
    • 460.7
    • -6.61%
    • 이오스
    • 1,109
    • -7.58%
    • 트론
    • 103.9
    • -3.97%
    • 스텔라루멘
    • 115.4
    • -4.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9,800
    • -6.79%
    • 체인링크
    • 8,040
    • -4.34%
    • 샌드박스
    • 665.4
    • -1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