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어려운 순간마다 대구시민 저력 발휘…국민통합 시대 앞당겨 실현"

입력 2023-03-21 18:0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이 21일 국민통합위원회와 대구광역시·시의회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협의회를 가진 자리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국민통합위원회)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이 21일 국민통합위원회와 대구광역시·시의회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협의회를 가진 자리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국민통합위원회)

김한길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 위원장은 21일 "역사적으로 어렵고 혼란스러운 순간마다 보여준 250만 대구시민들의 저력과 경제 성장 과정에서 보여준 헌신으로 국민통합의 시대가 더욱더 앞당겨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민통합위와 대구광역시·시의회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협의회를 가진 자리에서 "국민통합위원회는 대구광역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협의회를 구성해 우리 사회가 가지고 있는 다양한 갈등 문제와 통합 과제를 풀어나갈 지혜를 모으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구시와 대구시의회, 국민통합위원회는 이날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국민통합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기관은 국민통합 증진을 위한 조례·규칙 제정 등 입법 지원, 국민통합 공감대 형성과 관련 문화 확산, 중앙과 지역·지역 시민사회와 공공 부문 간 소통 활 성화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협약식에는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을 비롯해 홍준표 시장과 이만규 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홍준표 시장을 언급하면서 "시장님이 정치 입문하실 때 처음으로 인터뷰한 프로그램이 제가 진행한 '김한길과 사람들'이었다"며 "당시 '모래시계'라는 드라마가 한창 인기가 있을 때 실제 모델이라고 해서 국민적 관심을 모았고, 상당히 인기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 이후 20여 년 동안 각자의 당에서 꽤 중요한 역할들을 맡아서 일해왔다"며 "이제 전국적으로 거물 정치인이 되셨는데, 고향인 대구에서 시정을 이끌고 계신 모습을 보니까 참 보기가 좋다"고 전했다. 이어 "머지않아 중앙 정치 무대에서 더 큰 일을 하실 날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국민통합위원회는 우리 사회 곳곳의 갈등과 분열의 현장을 찾아서 그 해법을 제시하기 위해서 고민해 오고 있다"며 "국민통합위는 '파워풀 대구'의 미래를 위해 든든한 동지이자 친구로서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언제 붕괴될지 몰라"…금가고 무너지는 종로 충신1구역 가보니 [르포]
  • 임영웅, '모래 알갱이' 주요 음원사이트 1위…'따뜻한 감성' 통했다
  • AI와 사랑하는 시대?…월 40만 원에 구독하는 ‘완벽한 남편’
  • 가장 선호하는 반려견은 ‘몰티즈’, 고양이는?
  • “정유정 만날까 무섭다” 여대생들 과외 앱 삭제 러시
  • 고공행진 엔터주, 악재에 종목장세↑…‘옥석 가리기’ 시작하나
  • 엄현경♥차서원, ‘혼전임신’ 부모된다…“제대 후 결혼식”
  • 제니 배우 데뷔작 ‘디 아이돌’, 북미서 첫 방송…“수위 논란 떠나 공허해”
  • 오늘의 상승종목

  • 06.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4,377,000
    • -3.1%
    • 이더리움
    • 2,419,000
    • -2.3%
    • 비트코인 캐시
    • 144,900
    • -3.53%
    • 리플
    • 675.8
    • -4.09%
    • 솔라나
    • 26,400
    • -7.4%
    • 에이다
    • 461.4
    • -6.35%
    • 이오스
    • 1,126
    • -5.77%
    • 트론
    • 103.7
    • -3.62%
    • 스텔라루멘
    • 116.3
    • -3.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9,990
    • -5.97%
    • 체인링크
    • 8,145
    • -3.44%
    • 샌드박스
    • 686.5
    • -15.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