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 치는데 떠나면 정신 나간 놈”…이경규, 재치 만점 수상소감 화제

입력 2022-12-30 16: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2022 MBC 방송연예대상’ 캡처)
▲(출처=‘2022 MBC 방송연예대상’ 캡처)
연예계 원로 코미디언 이경규(62)가 재치 넘치는 수상 소감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경규는 29일 진행된 ‘2022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공로상을 받았다. 무대에 오른 그는 후배들이 기립박수를 보내자 “큰일 났나. 못 받을 사람이 받았나. 왜 일어나냐”며 유쾌하게 수상 소감을 시작했다.

이경규는 “이거 진짜 받기 힘든 상이다. 여러분이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저는 정동 MBC 출신”이라며 “정동에서 여의도로 갔다가, 여의도에서 일산으로 갔다가 여기 상암까지 왔다. 이러니 공로상을 안 받을 수가 없는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 시간까지 있다는 것만으로도 (상을) 받아야 한다”고 소리쳐 좌중의 환호를 받았다.

그는 “제가 공로상 받을 자격이 있나 없나 생각했더니 자격이 있더라”며 “‘일밤’을 1000회 했다. MBC 축구 시청률이 높은데, 내가 2002년에 ‘이경규가 간다’로 깔아놓은 거다. 그걸 김성주 씨가 받아먹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사실 ‘복면가왕’도 제 거다. 영화 ‘복면달호’가 원조다. 여러 차례 변호사와 만나 이야기를 나눴는데, 오늘 공로상을 받았기 때문에 참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아가 “많은 분이 ‘박수 칠 때 떠나라’고 얘기하는데 정신 나간 소리다. 박수 칠 때 왜 떠나냐. 한 사람도 박수를 안 칠 때까지 활동하겠다. 감사하다”며 왕성한 방송 활동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경규는 1981년 제1회 MBC 개그콘테스트로 데뷔해 42년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005년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 2010년 KBS 연예대상 대상, 2014년 SBS 연예대상 대상 등 방송 3사 방송연예대상을 모두 석권했으며 대상 수상 이력만 통산 8회에 달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최강야구 시즌3' 방출 위기 스토브리그…D등급의 운명은?
  • 수영복 입으면 더 잘 뛰나요?…운동복과 상업성의 함수관계 [이슈크래커]
  • “보험료 올라가고 못 받을 것 같아”...국민연금 불신하는 2030 [그래픽뉴스]
  • [인재 블랙홀 대기업…허탈한 中企] 뽑으면 떠나고, 채우면 뺏기고…신사업? ‘미션 임파서블’
  • 한화 건설부문 고꾸라진 영업이익에 '막다른 길'…건설 품은 한화도 재무부담 확대 우려[비상장건설사 실적 돋보기⑤-끝]
  • 한국 여권파워, 8년래 최저…11위서 4년 만에 32위로 추락
  • 르세라핌 코첼라 라이브 비난에…사쿠라 “최고의 무대였다는 건 사실”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6 13:5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065,000
    • -3.16%
    • 이더리움
    • 4,570,000
    • -2.68%
    • 비트코인 캐시
    • 719,500
    • -8.63%
    • 리플
    • 728
    • -2.28%
    • 솔라나
    • 200,600
    • -9.64%
    • 에이다
    • 685
    • -1.15%
    • 이오스
    • 1,103
    • -2.65%
    • 트론
    • 166
    • -1.78%
    • 스텔라루멘
    • 160
    • -1.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950
    • -6.33%
    • 체인링크
    • 19,880
    • -3.91%
    • 샌드박스
    • 629
    • -3.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