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호수서 세계 최대 금붕어 발견...무게 30kg

입력 2022-11-24 16: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영국 낚시꾼 앤디 해킷이 잡은 세계 최대 금붕어 캐럿(프랑스 블루워터호수 페이스북/뉴욕 포스트 유튜브 캡처)
▲영국 낚시꾼 앤디 해킷이 잡은 세계 최대 금붕어 캐럿(프랑스 블루워터호수 페이스북/뉴욕 포스트 유튜브 캡처)

프랑스의 한 호수에서 30㎏이 넘는 거대 금붕어가 낚시꾼에 의해 잡혔다.

22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데일리메일, 미국 워싱턴 포스트(WP) 등은 한 낚시꾼의 이 같은 이야기를 전했다.

색깔 때문에 캐럿(당근)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 금붕어는 독일의 가죽 잉어와 비단 잉어가 섞인 잡종으로 20여 년 전 프랑스 샹파뉴의 블루워터 호수에 방류됐다. 낚시터 관리자와 손님들 모두 캐럿의 존재는 알고 있었지만, 그간 잘 잡히지 않았다.

캐럿을 잡은 이는 영국에서 온 전문 낚시꾼 앤디 해킷(42)이다. 그는 이달 초 25분간의 사투 끝에 캐럿을 낚아 올렸다. 뭍에 올라온 캐럿은 2019년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잡힌 역대 최대 금붕어보다 13㎏ 더 무거운 것으로 확인됐다.

해킷은 “캐럿이 호수 안에 있다는 것을 알았지만, 내가 잡게 될 거라고 전혀 생각지 못했다”며 “내 미끼를 물고 좌우로, 위아래로 갈 때 큰 물고기라는 걸 직감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30~40야드(27~37m) 떨어진 수면 위로 나왔을 때 주황색이 보였다”며 “그저 어복이 좋아서 잡았고, 아주 멋진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해킷은 금붕어 캐럿을 다시 호수에 방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경기를 지배한 가나전 심판, '앤서니 테일러'는 누구?
  • 가나전 패배…한국,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 법무부 ‘가방 속 아동 시신 사건’ 범인 뉴질랜드 송환
  • 정부, 오늘 업무개시명령 의결…민노총, ILO·유엔인권기구에 긴급개입 요청
  • ‘버팀목’ 리플까지 밀렸다…“ETH, 다음 조정장 BTC보다 잘 버틸 것”
  • 출근길 천둥·번개 동반한 비…낮부터 기온 ‘뚝’
  • 세계를 놀라게 한 투샷...김정은 후계자는 장남 아닌 차녀인가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12:3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306,000
    • -0.44%
    • 이더리움
    • 1,622,000
    • -0.06%
    • 비트코인 캐시
    • 152,700
    • +2.48%
    • 리플
    • 526.8
    • +0.02%
    • 솔라나
    • 18,410
    • +1.66%
    • 에이다
    • 421.7
    • +0.05%
    • 이오스
    • 1,246
    • +0.16%
    • 트론
    • 73.38
    • +0.95%
    • 스텔라루멘
    • 120.2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450
    • +4.73%
    • 체인링크
    • 10,040
    • +7.61%
    • 샌드박스
    • 759.4
    • +0.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