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네이버 승부예측’ 40만 명 중 1명만 맞혔다…100만 원의 향방은

입력 2022-11-24 16: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네이버 승부예측 이벤트 화면 캡처)
▲(출처=네이버 승부예측 이벤트 화면 캡처)
2022 카타르 월드컵의 승패를 맞춰 상금을 가져가는 ‘네이버 승부예측’ 이벤트에서 앞선 7경기 승패를 모두 맞춘 참가자가 한 명 생존했다.

24일 오후 3시 50분께 네이버 조별리그 1차 승부예측에 참여한 이용자는 총 39만5023명이다. 이 중 21일 잉글랜드-이란전부터 24일 스페인-코스타리카전까지 7경기의 승패를 모두 예측하는 데 성공한 사람은 1명으로, 남은 3경기의 승부를 모두 예측하면 네이버페이 포인트 100만 원을 단독 차지하게 된다. 상금 획득을 위해선 이날 오후 10시에 진행되는 우루과이-대한민국전을 포함해 포르투갈-가나, 브라질-세르비아전의 향방을 맞춰야 한다.

네이버 승부예측 이벤트는 조별리그 1·2·3차전의 승부를 예측해, 전 경기의 승패를 맞추는 사람에게 100만 원을 포인트로 지급한다. 예측 성공자가 복수일 경우 해당 인원수만큼 나눠 지급하게 되어있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이 이어지며 참여자 대부분이 1차 리그 예측에 실패했다.

약 40만 명의 참여자 가운데 89.6%에 해당하는 약 38만6700명이 아르헨티나의 승리를 점쳤지만, 사우디아라비아가 전통적인 축구 강호 아르헨티나를 2대1로 대파했다. 일본의 승리를 내다본 사람은 1만2600명(3.2%)에 불과했지만, 일본은 유력 우승 후보국인 독일에 2대1로 승리를 거뒀다.

한편 1차 조별리그 예측에 모두가 실패하면 상금 100만 원은 2차 조별리그 승부예측으로 이월된다. 결승까지 당첨자가 계속 나오지 않으면 최대 700만 원까지 상금이 모일 수 있다. 상금이 커진다는 소식에 이벤트 참여자는 늘고 있다. 26일부터 시작되는 2차 조별리그 예측에는 현재 41만여 명이 참여 중이다. 이벤트 참여는 해당 경기 시작 전까지 가능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만수르 가문, 세계 최고 갑부 가족 등극…미국 월마트 가문 제쳐
  • 울산서 곰 3마리 탈출…사육농장 60대 부부 숨진 채 발견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919,000
    • +1.58%
    • 이더리움
    • 1,701,000
    • +2.9%
    • 비트코인 캐시
    • 148,700
    • +1.5%
    • 리플
    • 524.5
    • +2.1%
    • 솔라나
    • 18,230
    • +0.94%
    • 에이다
    • 418.1
    • +0.72%
    • 이오스
    • 1,327
    • +1.14%
    • 트론
    • 72.56
    • +1.92%
    • 스텔라루멘
    • 114.1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050
    • +4.39%
    • 체인링크
    • 9,305
    • +0.92%
    • 샌드박스
    • 788.5
    • +1.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