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투자 전략 거래 플랫폼 ‘타임퍼센트’, 시드 투자 유치

입력 2022-10-12 09: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가상자산 투자 전략 생성 및 거래 서비스

퓨처플레이ㆍ디캠프, 주요 거래소 등 투자

▲트레이딩뱅크 서비스 이미지 (사진제공=타임퍼센트)
▲트레이딩뱅크 서비스 이미지 (사진제공=타임퍼센트)

가상자산 투자 전략 거래 플랫폼 ‘트레이딩뱅크’를 만들고 있는 타임퍼센트가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비공개로, 이번 투자에는 퓨처플레이, 디캠프, 네이버 전 부사장 출신 최성호 대표 및 주요 가상자산 거래소가 참여했다.

트레이딩뱅크는 가상 자산 투자 전략을 만들고, 전략을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다. 트레이딩뱅크가 제공하는 가상자산 차트 데이터를 분석해 나만의 투자 전략을 짤 수 있으며, 이를 팔거나 타인의 전략이 맘에 들 경우 구매도 할 수 있다.

또 투자 전략별로 모의 투자가 가능하며, 과거에 사용한 투자 전략일 경우 어느 정도 수익을 낼 수 있는지 검증하는 ‘백테스팅’ 작업을 통해 전략의 유효성도 검증해볼 수 있다. 더불어 내가 만들거나 구매한 전략을 바탕으로 24시간 자동 투자봇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트레이딩뱅크는 국내외 가상자산 퀀트 투자 플랫폼을 시작으로 국내외 주식 ‘퀀트 투자’까지 모두 통합하는 트레이딩 플랫폼을 목표로 한다. 퀀트 투자란 증권사나 기업에서 제공하는 정량적이고 객관적인 수치 지표에 따라 매매 전략을 세워 투자하는 방법이다.

장기벽 타임퍼센트 대표는 “우리는 기존 금융 투자 시장의 비효율성, 정보 비대칭성과 같은 문제를 가장 기술적으로 잘 풀 수 있는 팀이다”라며 “개인 투자자들의 투자 메커니즘을 송두리째 바꿔 금융 패러다임 혁신의 중심에 타임퍼센트가 서 있으리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타임퍼센트는 2020년 ‘AI 자동 투자 봇 만들기’ 클래스를 시작으로 많은 사람이 퀀트 투자, 자동 투자에 대한 니즈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후 퀀트 트레이딩 R&D를 거쳐 2022년 7월 법인 설립 후 트레이딩뱅크 플랫폼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퓨처플레이 모상현 심사역은 “가상자산 투자는 시세 변동성과 24시간 매매라는 특성으로 시스템 트레이딩이 필요하므로, 향후 트레이딩 봇은 중요한 기능이자 인프라로 활성화될 수밖에 없다”며 “타임퍼센트는 백테스팅과 트레이딩 봇의 싱크로율에 있어 높은 정확도를 보유하고 있고, 국내외 가상자산 거래소에서도 트레이딩 플랫폼 파트너에게 우호적인 정책을 펼치고 있어 빠른 시장 진입 및 확장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불금 진짜였네"…직장인 금요일엔 9분 일찍 퇴근한다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집 살 사람 없고, 팔 사람만 늘어…하반기 집값 낙폭 커질 것"
  • "한 달 구독료=커피 한 잔 가격이라더니"…구독플레이션에 고객만 '봉' 되나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이어지는 의료대란…의대 교수들 '주 1회 휴진' 돌입 [포토로그]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601,000
    • -0.09%
    • 이더리움
    • 4,674,000
    • +2.19%
    • 비트코인 캐시
    • 725,000
    • -1.76%
    • 리플
    • 786
    • -0.25%
    • 솔라나
    • 225,500
    • +1.3%
    • 에이다
    • 718
    • -3.62%
    • 이오스
    • 1,237
    • +1.56%
    • 트론
    • 164
    • +1.86%
    • 스텔라루멘
    • 171
    • +1.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900
    • -0.87%
    • 체인링크
    • 22,130
    • -0.32%
    • 샌드박스
    • 710
    • +1.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