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견 경태’ 후원금 빼돌린 견주, 잠적 6개월 만에 검거…“여자친구가 범행 주도”

입력 2022-10-06 19: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택배견 경태 인스타그램 캡처)
▲(출처=택배견 경태 인스타그램 캡처)

반려견의 유명세로 후원금을 받아 잠적한 택배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6일 서울 강동경찰서는 기부금품법 위반·사기 등의 혐의를 받는 택배기사 A씨와 여자친구 B씨를 지난 4일 대구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함께 검거된 여자친구가 사기를 주도한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반려견 ‘경태’를 데리고 다니며 택배 업무를 하는 모습이 SNS에 알려지며 유명세를 탔다. 이후 경태는 견주가 일하던 CJ대한통운의 ‘명예 택배기사’로 임명되며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하지만 지난 3월 A씨는 SNS를 통해 또 다른 반려견 ‘태희’의 심장병 치료가 시급하다며 도움을 호소했다. 평소 A씨의 반려견 사랑을 믿었던 누리꾼들은 십시일반 후원을 이어갔고, 거액의 후원금이 모였지만 A씨는 이를 들고 잠적했다. 피해 금액만 약 6억원으로 추정된다.

이후 A씨가 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누리꾼들에게 거액의 돈을 빌려온 정황이 드러나며 논란은 수면 위로 드러났다.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이 문제를 직접 다루기도 했는데, 여자친구 B씨의 존재가 드러난 순간이기도 했다.

당시 B씨는 모든 상황을 주도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으며 돈을 빌린 것 역시 당당하게 인정했다. 다소 뻔뻔해 보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어떠한 사과나 대처도 없이 잠적했다.

이들이 검거된 것은 잠적 6개월 만이다. 다행히 현장에서는 경태와 태희도 건강한 모습으로 발견됐다. 이들은 대구에 거처를 마련한 뒤 휴대전화와 신용카드를 사용하지 않는 등의 수법으로 경찰의 추적을 피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가 기부금 모금 등을 주도했다고 보고,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A씨는 도주 우려가 없는 것으로 보고 불구속 상태에서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尹, 인구소멸 해결 나선다…해법은 ‘이민’
  • 단독 중진공, 새출발기금 부실채권 손실액 3년간 5000억 넘을 듯…매각률 34% 적용
  • BTS, 美 ‘2022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3관왕…3년 연속 ‘올해의 그룹’
  • “마스크는 가오 판츠”…일본이 ‘마스크 프리’를 강제하지 않는 이유
  • 미성년자 임신·가정폭력이 얘깃거리?…막장을 사랑으로 포장하는 ‘선 넘은 예능들’
  • [영상] 화려함에 고급미 '한 스푼'…신세계 vs 롯데, 셀카맛집 승자는?
  • 세는 나이부터 체크 교복까지…내년에 사라지는 것들
  • 공효진, 새하얀 신혼집 첫 공개…절친 이하늬도 방문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46,000
    • -1.13%
    • 이더리움
    • 1,652,000
    • -2.71%
    • 비트코인 캐시
    • 146,300
    • -2.21%
    • 리플
    • 513.2
    • -1.93%
    • 솔라나
    • 18,120
    • -4.93%
    • 에이다
    • 416
    • -2.21%
    • 이오스
    • 1,323
    • +3.2%
    • 트론
    • 71.13
    • -0.82%
    • 스텔라루멘
    • 112.9
    • -1.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550
    • -1.71%
    • 체인링크
    • 9,225
    • -3.35%
    • 샌드박스
    • 779.7
    • -5.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