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남부전선 돌파…러시아 점령지 헤르손 뚫었다

입력 2022-10-04 08: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하르키우, 리만, 루한스크 관문 탈환 이어 파죽지세
러시아 “헤르손 두 지역 깊숙이 파고들어” 인정

▲우크라이나군이 3일(현지시간) 탈환한 리만 지역을 살피고 있다. 리만/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군이 3일(현지시간) 탈환한 리만 지역을 살피고 있다. 리만/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가 동부에 이어 남부 전선까지 돌파하며 파죽지세로 러시아를 밀어내고 있다.

3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 점령지 네 곳 중 하나인 남부 헤르손 지역의 전선을 돌파했다.

이고르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적군이 탱크부대를 통해 헤르손의 졸로타 발카와 올렉산드리브카의 우리 방어선 깊숙이 파고들었다”고 밝혔다.

코나셴코프 대변인은 그동안 브리핑에서 자국군의 성과와 적의 피해 규모에 초점을 맞췄지만, 우크라이나군의 진격이 명확한 만큼 이를 부정할 수 없었다고 AP는 설명했다.

지난달 본격적인 반격에 나선 우크라이나는 하르키우와 리만을 탈환하는 등 최근 거침없이 러시아를 밀어붙이고 있다.

특히 루한스크와 헤르손은 최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자국 영토로 편입한 곳으로 그간 우크라이나가 쉽게 뚫지 못했지만,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 이틀 전엔 우크라이나군이 루한스크 관문도시인 토르스케 마을을 탈환하기도 했다.

우크라이나 군사 전문가 올레 즈다노프는 “해당 지역은 루한스크 지역 전체를 통제하는 열쇠”라며 “지역 너머에 러시아군이 더는 방어선을 구축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루한스크를 탈환하면 러시아와 국경을 접한 곳까지 진격할 공간이 열린다”고 덧붙였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러시아는 더는 편입 지역들을 온전히 통제할 수 없게 됐다”며 “우크라이나군이 전쟁 발발 후 헤르손에서 가장 큰 돌파구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수백 마리 새 떼가 울었다” 튀르키예 지진 전 일어난 현상…지진 예측은 가능할까
  • 가스비 폭등은 문재인 정부 탓?...여야 '에너지 값 인상 논쟁' [영상]
  • 삼성 ‘도쿄선언’ 40년…‘백척간두’ 극복할 이재용 式 전략은?
  • 대지진에 ‘유럽 길’ 막히나… 튀르키예 수출액만 10조원
  • 오세훈, 큰불 났던 구룡마을 100% 공공개발…3600가구 대단지로
  • 이승기♥이다인 결혼 발표…4월 7일 결혼식
  • 외환 시장 빗장 푼 한국...'안정성과 흥행' 두 토끼 사냥
  • “안전진단 완화·면제에 용적률 파격 상향”…국토부, '1기 신도시 특별법' 발표
  • 오늘의 상승종목

  • 0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32,000
    • +0.98%
    • 이더리움
    • 2,092,000
    • +1.26%
    • 비트코인 캐시
    • 169,600
    • +0.77%
    • 리플
    • 504.5
    • +0.3%
    • 솔라나
    • 29,820
    • +1.43%
    • 에이다
    • 495.5
    • -0.08%
    • 이오스
    • 1,374
    • +0.73%
    • 트론
    • 81.94
    • +1.92%
    • 스텔라루멘
    • 115.1
    • +0.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550
    • -0.91%
    • 체인링크
    • 8,965
    • +1.82%
    • 샌드박스
    • 919.5
    • +1.12%
* 24시간 변동률 기준